‘나쁜형사’ 배다빈, 신하균이 선택한 ‘생계형 순경’…’눈 도장’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나쁜형사’의 배다빈/사진제공=MBC

신예 배다빈이 MBC ‘나쁜형사’를 통해 안방극장에 존재감을 톡톡히 알렸다.

지난 29일 종영한 ‘나쁜형사’는 연쇄살인마보다 더 나쁜 형사와 매혹적인 천재 사이코패스의 위험한 공조수사를 그린 범죄 드라마다.

배다빈은 극 중 똑 소리 나는 순경 ‘신가영’역을 맡아, 강력범죄 검거율 1위를 자랑하는 엘리트 형사 우태석(신하균)이 탐내는 인재로 눈도장을 찍었다.

회를 거듭할수록 생계형 순경에서 인간적인 면모를 가진 진정한 형사로 성장해 가는 모습을 입체적으로 그려가며 활약했다. 배다빈은 묵직한 연기파 선배들과 개성 넘치는 동료 연기자들 사이에서 제 몫을 발휘했다. 

배다빈은 전작 ‘바나나 액츄얼리 시즌2’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등으로는 솔직하고 싱그러운 캐릭터부터 보이시한 매력의 캐릭터까지 다양한 모습을 보여줬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