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템’ 주지훈X진세연vs절대악 김강우, 초능력 아이템 ‘궁금증↑’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새 월화드라마 ‘아이템’/사진제공=MBC

MBC 새 월화드라마 ‘아이템’(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욱)의 예고 영상이 공개됐다.

‘아이템’은 꼴통 검사 강곤(주지훈)과 프로파일러 신소영(진세연)이 특별한 초능력을 가진 아이템을 차지하려는 인간들의 욕망 속에 숨겨진 음모와 비밀을 파헤치는 판타지 블록버스터. 

지난 29일 공개된 예고 영상에는 아이템의 존재를 알게 된 강곤과 신소영, 그리고 그 아이템의 힘으로 악마적 욕망을 발산하고 있는 조세황(김강우)의 대립이 담겨 눈길을 끌었다.

음습한 현장을 둘러보며 “뭔가 불길한 일이 일어나기 시작했어요”라는 강곤과 “말도 안 되는 일이 일어나고 있어요”라는 신소영. 과연 혼란에 빠진 두 사람이 감지한 그 ‘일’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가운데, “이게 있어서 참 재밌어. 평범한 물건인데 이걸로 사람을 죽일 수 있잖아”라고 말하며 조세황이 등장했다. 이미 아이템을 악용한 살인을 즐기고 있음이 암시됐다. 또한 그가 가진 폴라로이드 카메라와 빨려 들어가는 듯 소용돌이치고 있는 그의 눈동자가 연출돼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리고 불길하고 말도 안 되는 일이라며, 사건의 본질을 상상조차 하지 못하던 강곤과 신소영도 “특별한 힘을 가진 물건으로 살해한 거라면”이라는 가설을 세우고 미스터리에 접근하기 시작했다. 아이템의 존재를 인지하고, 그 힘을 목격하게 된 두 사람은 함께 위기에서 벗어나 잘못된 욕망의 실현을 막을 수 있을지가 관전 포인트다.

무엇보다도 이번 예고 영상에서 눈길을 끄는 대목은 정체불명, 신원미상의 인물이 불가항력의 힘을 발산하고, 강곤이 이를 멈추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는 점. 또한, 아이템이 ‘평범한 물건’이라는 점이 드러나면서, 순식간에 지나가는 모든 아이템을 집중해서 보게 만들었다. 앞서 스페셜 티저 포스터를 통해 공개됐던, 아이템이 합쳐진 심볼이 새겨진 책도 등장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아이템’ 관계자는 “공개된 예고 영상에는 ‘아이템’의 존재를 인지하기 시작한 강곤과 신소영의 모습이 담겼다. 이미 아이템을 소유하고 그 능력과 사용법을 알고 있는 조세황을 비롯한 아이템 소유자들의 악한 욕망을 막고 그 뒤에 숨겨진 진실을 파헤칠 수 있을지, 오는 2월11일 첫 방송까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아이템’은 카카오페이지에서 인기리에 연재 중인 동명의 웹툰이 원작이다. 드라마 ‘구해줘’의 정이도 작가가 집필을, ‘굿바이 미스터 블랙’ 공동 연출, 단막극 ‘하우스, 메이트’의 김성욱 PD가 메가폰을 잡았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