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형’ 배유람 “반지득과 함께 나도 성장” 종영 소감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배유람/사진제공=BS컴퍼니,

배우 배유람이 마지막회 대본 인증샷과 함께  MBC ‘나쁜 형사’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배유람은 ‘나쁜 형사’에서 멘사회원이자 뛰어난 IT 프로그래머 출신 ‘반지득’ 역을 맡아 천재 괴짜 캐릭터를 그려내며 호평받았다. 그는 재빠른 손과 두뇌, 최상의 해킹 실력을 갖춰 민간인 신분이지만 당당히 경찰서 S&S(Serious&Serial)팀에 입성한 인물. 각종 살인사건 범인을 잡는 데 조력하며 극의 재미를 더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마지막회에서는 은선재(이설) 부모 살해 사건이 정리되고 1년 후, 위풍당당하게 정식 형사로 변신한 반지득(배유람)의 색다른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번듯한 경찰정복을 갖춰 입고 나타난 그는 잘 어울린다는 동료들의 말을 듣고 기뻐하며 마지막까지 유쾌한 인상을 남겼다.

배유람은 종영을 맞아 “우리 S&S팀원들과 모든 배우, 스태프분들 고생하셨고 감사하다”며 ”매회 대본이 흥미로웠고 촬영 현장도 늘 감사하고 즐거운 시간이었다. 마지막회에 반탐정이 반형사가 됐다. 캐릭터의 성장과 함께 나 또한 성장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나쁜형사’를 마친 배유람은 오늘(30일) 개봉하는 영화 ‘뺑반’에서도 만날 수 있다. ‘뺑반’에서 형사로 등장하며 공효진과 호흡을 맞춘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