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인터뷰] 이시은, “신곡 ‘한강에서’, 유희열 선배 앞에서 꼭 부르고 싶어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28일 정오 신곡 ‘한강에서’를 선보인 가수 이시은. /사진제공=HF뮤직컴퍼니

가수 이시은이 지난 28일 정오 신곡 ‘한강에서’를 발매했다. 이시은은 2015년 SBS ‘K팝스타5’에 출연해 톱4까지 오른 후, 미니 앨범을 비롯해 다수의 싱글과 드라마 OST를 선보여왔다. ‘한강에서’는 지난해 낸 싱글 ‘부탁’ 이후 처음으로 공개하는 발라드다. 옛 연인과 한강에서 나눴던 추억을 그리워하는 슬픈 노래다. 이시은은 누구나 한강이라는 장소를 아는 만큼 노래에 공감하기 더 쉬울 것이라고 했다.

“계절에 상관없이 한강은 언제라도 갈 수 있는 곳이잖아요. 그처럼 ‘한강에서’도 언제든 들을 수 있는 노래에요. 노래방에서도 많이 불러주셨으면 좋겠습니다.(웃음)”

이시은의 목소리와 함께 시작되는 ‘한강에서’는 악기 사용을 최대한 줄여 보컬에 집중할 수 있도록 했다. 이시은은 “악기를 풍성하게 사용한 이전의 곡과는 또 다른 느낌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에는 제 목소리를 좀 더 쉽게 들을 수 있게 곡의 무게감을 좀 뺐습니다. 또 가사의 첫 구절에 제가 실제로 경험했던 일이 적혀있어 감정 이입이 더 잘 됐어요. 이별 후 꿈에 예전 연인과의 좋았던 기억이 나온 적이 있거든요. 그러고 나서 아침에 깨면 너무 공허하더라고요. 이별을 한 많은 분들도 공감하실 것 같아요.”

가수 이시은의 ‘한강에서’ 커버. 사진제공=HF뮤직컴퍼니

이시은은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출연하고 싶은 프로그램 중 마음의 1순위”라며 “‘한강에서’를 유희열 선배님 앞에서 꼭 부르고 싶다”고 소망했다. 유희열이 ‘K팝스타5’ 출연 당시 많은 위로를 줬기 때문이라고 한다.

“제가 각 라운드 때 지적을 많이 받았어요. 그중에서도 유희열 선배님은 유일하게 저한테 위로를 해주셨던 터라 그때의 감사함을 꼭 전해드리고 싶어요. ‘한강에서’를 선배님 앞에서 직접 부르면서 이만큼 성장했다고 보여드리고 싶습니다.(웃음)

이시은은 음악 방송 출연 외에도 하고 싶은 것이 많다. 라이브 밴드와의 공연도 그 중 하나다.

“재작년에 소극장에서 공연한 것이 마지막이었어요. 마지막 학기를 졸업하느라 학업에만 전념했거든요. 라이브 밴드와 함께 공연을 해본 적이 없어서 세션 연주와 함께 관객들과 소통하고 싶습니다.”

이시은은 싱어송라이터 폴킴의 ‘모든 날, 모든 순간’을 작곡한 팀 어깨깡패와도 작업을 같이 해보고 싶다고 한다. ‘모든 날, 모든 순간’은 지난 6일 열린 ‘제33회 골든디스크’ 디지털음반 부문 시상식에서 베스트 OST상을 수상할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은 곡이다.

“제가 데뷔하기 전에 어깨깡패 팀의 곡에 가이드 보컬로 참여한 적이 있어요. 이제는 정식 가수가 됐으니 다시 한 번 작업을 같이 해보면 묘할 것 같아요. 또 제가 OST에 대한 갈망이 있어서 드라마의 메인 테마곡에 도전해보고 싶습니다.”

같은 소속사이자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연습생 박우담과 함께 작업해보는 것도 해보고 싶은 일들 중 하나다. 이시은은 “우담이는 제가 누나인데도 항상 힘을 주는 동생”이라고 밝혔다.

“우담이가 ‘누나한테 도움을 많이 받아요’라며 저한테 자신감을 주는 말을 정말 잘해요. 노래에 대한 고민을 나눌 때도 있어요. 자주는 못 만나지만 항상 화장실에서 제 노래를 부른다는 후기를 보기도 했어요. 공연에서는 제 노래를 부르기도 하고요. 녀석, 유명해졌으면 좋겠습니다.(웃음)”

이시은의 올해 목표는 더 많은 팬들, 대중과 다양한 곳에서 만나는 것. 그는 “이제 졸업이라는 큰 일도 마쳤으니 온전히 음악에만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이 됐다”며 이렇게 말했다.

“음원은 물론, 콘서트나 버스킹 공연으로도 제 노래를 들려드리고 싶어요. 특히 라이브로요. 저는 라이브에 강하기 때문에 자신있습니다.(웃음) ‘유희열의 스케치북’을 비롯해 ‘복면가왕’ ‘불후의 명곡’에서 라이브를 들려드릴 수 있는 기회를 가졌으면 좋겠어요.”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