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수빈,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 출연…무대에서 만난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채수빈/사진제공= Agency Teo

배우 채수빈이 차기작으로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를 선택, 무대에서 관객들을 만난다.

채수빈은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에서 꿈을 찾아가는 대학생 ‘콘스탄스’ 역에 캐스팅되어 오는 3월 15일부터 대학로 유니플렉스 1관에서 공연한다.

채수빈은 지난 해 11월 인기리에 종영한 SBS 드라마 ‘여우각시별’에서 ‘한여름’ 역으로 출연했다. 그는 2013년 연극 무대로 데뷔한 후, 안방극장과 무대를 오가며 다수의 작품 속에서 활약한 20대 배우다. ‘앙리할아버지와 나’를 통해 연극 무대에 컴백한다.

극 중 채수빈은 ‘콘스탄스’ 역을 맡았다. 콘스탄스는 자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모른 채 방황하고 있지만, ‘앙리’의 도움으로 꿈을 찾아가는 대학생이다. 채수빈이 콘스탄트 역으로 방황하는 청춘들의 고민을 현실감 있게 표현해낼 예정이다.

‘앙리할아버지와 나’는 까칠한 성격의 고집불통 앙리할아버지와 꿈을 찾아 방황하는 대학생 콘스탄스가 서로의 인생에서 특별한 존재가 되어가는 과정을 유쾌하게 그린 연극이다. 우리가 일생에서 마주하게 되는 상처와 두려움, 불안 그리고 기쁨을 현실적으로 담아내는 성장담이다. 채수빈과 더불어 이순재, 신구, 권유리가 출연한다.

‘앙리할아버지와 나’는 오는 31일 오후 2시 1차 티켓 예매가 시작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