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사300’ 오늘(25일) 종영…박재민X은서, ‘백골부대 에이스’ 멋짐 폭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진짜사나이 300’/사진제공=MBC

오늘(25일) 시즌 종영하는 MBC ‘진짜사나이300’에서 백골부대 에이스 투톱 박재민과 은서의 육군 홍보대사 위촉 현장이 공개된다.

‘진짜사나이300’ 제작진은 25일 방송에 앞서 박재민이 흙 길과 악천후 속 진행된 급속행군 중 위기에 처한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박재민과 은서가 백골부대 전투복 대신 육군 정복을 차려 입은 모습이 눈길을 모은다. 이는 백골부대에서 남다른 실력을 보여주며 투톱 에이스에 등극한 두 사람이 육군 홍보대사로 위촉을 받는 현장이 포착된 것.

박재민은 홍보대사로 위촉된 소감 전한 후 멋진 경례로 국군 장병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했고, 은서는 기쁨과 감격에 웃음을 숨기지 못했다고 전해져 실제 현장 분위기는 어땠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어진 사진에서 박재민과 은서가 서로의 주먹을 부딪치며 영광의 기쁨을 나누고 있어 ‘에이스 남매’의 훈훈한 케미를 보여준다.

또한 ‘300워리어’ 도전을 마무리하며 제작진이 뽑은 ‘진짜사나이300’을 빛낸 최고의 전사에게 특별한(?) 상을 전달하는 모습도 공개된다. 예상치 못한 제작진의 상을 받은 주인공은 “상상 그 이상의 기쁨인데요~”라며 뿌듯함을 드러냈다고.

특히 김재화는 제작진의 깜짝 등장에 “아들이 어린이집에 가서 엄마의 직업을 군인이라고 했다”며 도전 후 비하인드를 전했다. 매튜 다우마, 안현수 등 일상으로 돌아간 도전자들의 모습도 함께 공개될 예정이다.

육군3사관학교부터 특전사, 백골부대까지 약 6개월간 ‘300워리어’가 되기 위해 몸을 사리지 않고 뜨거운 열정을 보여준 25인 중 제작진이 뽑은 ‘진짜사나이300’을 빛낸 최고의 전사는 누구일지, 어떤 특별한 상들이 준비되어 있을지는 이날 오후 9시 55분 방송되는 ‘진짜사나이300’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