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 ‘삼청동 외할머니’ 특별 내레이션 참여

[텐아시아=우빈 기자]
청하,엠카

가수 청하가 KBS2 ‘삼청동 외할머니’의 특별 내레이션을 맡았다.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청하가 KBS2 ‘삼청동 외할머니’의 특별 내레이션을 맡았다.

오는 26일 방송되는 ‘삼청동 외할머니’에서는 신곡 ‘벌써 12시’로 각종 음원차트 상위권을 휩쓸고 있는 청하가 내레이션에 참여한다.

삼청동 외할머니는 여섯 외국 할머니들과 다섯 명의 연예인 직원들이 삼청동에서 함께 레스토랑을 운영하며 선사하는 케미스트리를 보는 재미뿐만 아니라내레이션 또한 또다른 관전 포인트. 이번에는 스텔라장주이에릭 남 등 기존 멤버를 대신해 청하가 특별 게스트로 단독 내레이션을 맡게 된다.   

청하의 내레이션은 시청자들로 하여금 청하의 매력적인 목소리로 보는 재미’ 뿐만 아니라 듣는 재미도 선사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또한 청하는 외국 할머니들과 함께 레스토랑 영업을 경험했던 기존 멤버와 달리 시청자의 입장에서 새로운 시각으로 <삼청동 외할머니>를 바라보며 색다른 재미를 줄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청하는 내레이션을 하는 중에도 영상 속의 외국 할머니들에게 푹 빠져 시청자가 된 듯 관전 모드로 즐겼다는 후문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