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부시게’ 김혜자X손호준, 호기심 자극 남매 케미 발산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사진제공=드라마 하우스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연출 김석윤, 극본 이남규·김수진)에서 김혜자와 손호준이 세상 어디에도 없는 유쾌한 남매 케미로 웃음을 책임진다.

‘눈이 부시게’ 제작진은 25일 함께 하는 것만으로도 웃음을 자아내는 김혜자와 손호준의 남매 커플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혜자와 손호준은 남다른 남매 케미를 선보이고 있다. 영수가 손자라고 해도 믿을 법한 언발란스 비주얼이지만 속은 부정할 수 없는 친남매. 현실 남매처럼 티격태격하며 서로를 하찮게 바라보다가도, 힘든 혜자에게 등을 내어주는 오빠美를 발산하는 다정한 영수(손호준)의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한순간에 70대로 늙어 버린 스물다섯 청춘 혜자. 몸은 뜻대로 움직이지 않지만, 생기 넘치는 눈빛과 사랑스러운 표정만큼은 여전하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모태 백수 ‘영수’를 표현하고 있는 손호준의 코믹한 존재감도 웃음을 유발한다. 세월마저 초월하는 김혜자와 손호준이 그려낼 이제껏 본 적 없는 현실 남매 케미를 기대케 한다.

손호준은 뒤엉킨 시간 속에 갇힌 혜자의 똘기 충만한 오빠 ‘김영수’를 연기한다. 무능력, 무개념, 무대포 3無를 통달한 모태 백수로 ‘영수 TV’의 BJ다. 진지와 능청을 자유자재로 오가는 폭넓은 연기를 인정받은 손호준이 유쾌하고 차진 연기로 깨알 웃음을 책임진다. 특히 김영수는 늙어 버린 동생 혜자와 웃프지만 따뜻한 남매 케미를 선보인다. 

‘눈이 부시게’ 제작진은 “기대 이상으로 두 배우의 웃음 시너지가 대단하다. 완벽한 연기 호흡으로 특별해도 너무 특별한 남매 케미를 탄생시켰다”며 “김혜자와 손호준이 세상 어디에도 없는 티격태격 남매 케미로 적재적소 웃음을 살려낼 것”이라고 자신했다.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로맨스를 그린다. 자신의 이름과 같은 캐릭터로 변신을 예고한 ‘국민 배우’ 김혜자와 배우로서 정점에 선 한지민의 2인 1역 듀얼 캐스팅으로 관심을 받고 있다. 

‘눈이 부시게’는 시트콤 ‘청담동 살아요’ ‘달려라 울엄마’ ‘올드미스 다이어리’, 날카롭게 사회를 들여다본 ‘송곳’, 현실 공감을 자아냈던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를 비롯해 영화 ‘조선명탐정’ 시리즈까지 장르를 넘나들면서도 따뜻한 웃음을 놓치지 않았던 김석윤 감독과 이남규, 김수진 작가가 다시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오는 2월 11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