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측 “손석희 폭행 사실무근…오히려 협박 당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손석희 JTBC 사장. / 제공= JTBC

JTBC 측이 손석희 JTBC 사장과 관련된 폭행 논란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24일 밝혔다.

프리랜서 기자 K씨는 지난 10일 ‘손석희 사장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그의 주장에 따르면 K씨는 손 사장과 식사를 하던 중 얼굴을 수 차례 폭행 당했고, 전치 3주의 진단서를 경찰에 제출했다. 더불어 K씨는 “손석희 사장에 관한 제보를 받고 취재를 하면서 입장을 듣기 위해 그를 수차례 만났다”면서 “사건 당일 손석희 사장이 내게 JTBC 탐사기획국 기자직 채용을 제안했으며, 이를 거절했더니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JTBC 관계자는 “K씨가 손 사장에게 불법적으로 취업을 청탁했으나 뜻대로 되지 않자 오히려 손 사장을 협박한 것이 이번 사안의 본질”이라며 “K씨는 타 방송사 기자 출신으로 제보가 인연이 돼 약 4년 전부터 알던 사이다. 방송사를 그만둔 K씨는 오랫동안 손석희 사장에게 정규직 또는 그에 준하는 조건으로 취업하게 해 달라는 청탁을 집요하게 했다. 이번 사안 당일에도 같은 요구가 있었고 이를 거절하자 갑자기 화를 내며 지나치게 흥분했다. ‘정신 좀 차려라’고 손으로 툭툭 건드린 것이 사안의 전부”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A씨를 명예훼손, 공갈 등 혐의로 검찰에 고소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JTBC는 이같은 손석희 사장의 입장을 존중하며 수사를 통해 진상이 명확하게 규명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