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벨’ 박시후 “격정 멜로는 처음…장희진과 첫 촬영부터 키스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박시후/사진=텐아시아DB

배우 박시후가  TV CHOSUN 새 드라마 ‘바벨’ 출연 소감을 밝혔다.

24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바벨’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박시후, 김지훈, 장희진, 김해숙 등이 참석했다.

박시후는 “전작이 끝나기전에 대본을 받았다. 작품 하나가 끝나면 보통 휴식기를 갖는 편이다. 기대하지 않고 대본을 읽기 시작했는데 1부, 2부를 보니까 몰입이 되었다. 그래서 선택했다”고 했다.

또 그는 “내가 격정멜로는 처음이다. 상대 배우와 호흡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 첫 촬영부터 키스신이 있어서 많이 친해진 것 같다”고 했다. 

‘바벨’은 복수를 위해 인생을 내던진 검사와 재벌과의 결혼으로 인생이 망가진 배우의 사랑을 그린 드라마다.

‘바벨’은 오는 27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을 내놓는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