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타’ 로사 살라자르 “비빔밥·궁궐, 한국의 맛 느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로사 살라자르,로리타 배틀 엔젤

배우 로사 살라자르가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영화 ‘알리타: 배틀 엔젤’ 내한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로사 살라자르가 비빔밥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동 콘래드호텔 그랜드 블룸에서 ‘알리타’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로버트 로드리게즈 감독, 존 랜도 프로듀서, 배우 로사 살라자르가 참석했다.

로사 살라자르는 “한국 음식이 너무 맛있다. 한국 분들도 친절하시고 환영해주셨다”며 “어제 궁에도 다녀왔다. 그 아름다움에 매료됐다”고 인사했다.

어떤 한국 음식이 가장 좋았냐는 물음에 “비빔밥”이라며 “LA에서도 즐겨먹는데 한국에 와서 ‘한국의 비빔밥’을 먹을 수 있어서 좋았다. 한국의 맛을 느꼈다”고 답했다.

‘알리타’는 26세기, 인간의 두뇌를 가진 사이보그 소녀 알리타가 기억을 잃은 채 깨어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 오는 2월 5일 국내에서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