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랩’ 성동일, 또 형사라고?… “새로운 나를 발견할 수 있을 것”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트랩’ 성동일./ 사진제공=OCN

베테랑 배우 성동일이 OCN 드라마틱 시네마 ‘트랩’에서 또 형사로 등장한다. 하지만 “새로운 연기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트랩’은 알 수 없는 덫에 걸린 국민 앵커 강우현(이서진)의 충격적인 전말을 담은 추적 스릴러. 성동일은 현장 수사에 남다른 촉을 가진 왕년의 베테랑 형사 고동국 역을 맡았다. 그는 “많은 현장에서 날카로운 활약상을 펼쳤고, 이제는 퇴직을 얼마 남겨놓지 않은 형사”라며 “이번에는 아마 ‘성동일이 저런 역할도 했네’라고 생각할 것이다. 새로운 연기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기대감을 더했다.

드라마 ‘라이브’ ‘갑동이’, 영화 ‘탐정’ 시리즈, ‘반드시 잡는다’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경찰과 형사 연기를 선보였던 성동일. OCN 장르물에 첫 출연하면서, 이전과는 다른 캐릭터와 누구도 표방할 수 없는 자신만의 연기 색깔을 고동국에게 불어넣었다. 성동일은 “의욕도, 욕심도 없는 동국이 우현의 사건을 파헤치기 시작하면서 현장 수사에 능한 베테랑 형사의 능력을 드러낸다”며 “충격적인 사건의 전말에 가까이 다가가는 동안 점점 변화하는 동국을 지켜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성동일은 베테랑 형사가 가지고 있는 딱딱한 이미지도 과감히 깰 예정이다. 딸 고민주(최명빈)에겐 꼼짝하지 못하는 딸바보 아빠이며, 동료 형사들 사이에선 신임을 받는 인간미를 갖고 있기 때문. 성동일 역시 “사건을 파헤치는 과정에서 우현과 프로파일러 윤서영(임화영), 그리고 동료 형사들과 돈독한 케미를 보여줄 것”이라며, 동국의 반전 매력을 예고했다.

제작진 또한 “성동일은 촬영 현장 분위기를 항상 유쾌하게 만들어주고, 다양한 애드리브로 웃음을 자아낸다”며 기대를 높였다.

성동일은 “대본이 재밌다. 우리가 흔히 볼 수 없었던 소재다. 치밀하게 잘 짜여있다”며 “숨죽이고 봐야 할 새로운 장르”라고 정의했다. 이어 “누가 범인인지, 끝까지 봐야만 알 수 있는 추리”라며 “첫 방송부터 순식간에 매료될 수 있는 작품이다.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했다.

‘트랩’은 2월 9일 오후 10시20분 첫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