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미, 셋째 수중분만 모습 공개…“첫째 딸이 탯줄 잘랐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주영훈·이윤미 부부 셋째 출산/사진=이윤미 인스타그램

배우 이윤미가 가정에서 수중분만을 통해 셋째를 출산한 당시 모습을 공개했다.

이윤미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셋째 출산 당시 사진 몇 장과 글을 게재했다. 이윤미는 “예정일보다 4일이 지났지만 건강하게 어제 오전 9시 43분에 출산했다”고 전했다. 이어 “가정출산을 준비하며 가족들과 준비한 시간들이 벌써 추억이 됐다”며 감격스러워했다.

또한 “이번엔 탯줄도 아라가 직접 잘라줬다. 라엘이는 엄마 잘했다며 최고라고 해줬다”고 전했다. 이윤미는 “가정출산을 결정하기를 잘했다 생각이 든다”며 “제 가슴에 안겨있는 세 번째 아가까지 딸들을 늘 감사하며 잘 키우겠다”고 말했다.

사진에는 주영훈 품에 안겨 갓 태어난 아이를 안고 있는 이윤미와 옆에서 행복한 얼굴로 지켜보고 있는 아이들의 모습이 담겼다. 가정출산을 준비하는 모습도 볼 수 있다.

이윤미와 주영훈은 2006년 결혼한 후 2010년 첫째 딸 아라 양을, 2015년 둘째 딸 라엘 양을 품에 안았다. 지난 22일 오전 셋째 딸을 출산하며 다둥이 부모가 됐다. 이윤미는 둘째 라엘 양도 가정에서 수중분만으로 낳았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