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꼬 “쌈디 형, ‘한끼줍쇼’는 마음 비워야 한다고 조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한끼줍쇼’/사진제공=JTBC

래퍼 로꼬가 JTBC ‘한끼줍쇼’에서 순탄치 않은 ‘한끼 도전’에 나선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한끼줍쇼’ 113회에서는 가수 로꼬와 그레이가 논현동 밥동무로 출격한다. 이번 방송은 군 입대를 앞둔 로꼬가 출연하는 마지막 방송이 될 예정이다.

최근 ‘한끼줍쇼’ 녹화에서 로꼬와 그레이는 오프닝부터 스웩 넘치는 등장으로 시선을 끌었다. 두 사람은 엄동설한의 추위에 오픈카를 타고 나타났다. 이어 규동 형제를 태워 차 뚜껑이 열린 채로 압구정 로데오거리 일대를 드라이브해 웃음을 자아냈다.

로꼬는 한 끼 도전에 앞서 현재 논현동에 거주하고 있음을 밝히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한 과거 반포동 편에 출연했던 같은 소속사 식구 쌈디를 언급하며 “쌈디 형이 ‘한끼줍쇼’는 마음을 비워야 잘된다고 했다”라며 의지를 불태웠다. 논현동에 거주하고 있는 이경규 역시 성공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동네 주민’ 로꼬의 첫 도전은 순탄치 않았다. 로꼬가 “저는 래퍼 로꼬라고 하는데요”라며 자신을 소개했지만, 그의 독특한 이름을 제대로 알아듣지 못한 한 주민이 “뭔 꼬요?”라고 되물어 로꼬를 무너지게 했다.

‘한끼줍쇼’는 오는 23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