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구본승X김부용X최민용, 막내라인 뭉쳤다…우여곡절 ‘칡 캐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불타는 청춘’ 최민용, 김부용, 구본승의 칡 캐기/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에서 구본승, 김부용, 최민용이 칡을 캐러 떠난다.

22일 방송되는 ‘불타는 청춘’에서 지난 주 강원도 양구로 떠난 청춘들이 본격적인 여행을 펼친다.

저녁 식사 전 송은이의 생일 파티 준비를 위해 청춘들은 여러 팀으로 나눠 움직였다. 최성국은 새 친구인 최민용에게 “하고 싶은 게 있냐”고 물었다. 최민용은 “칡을 캐고 싶다”며 “다 준비해왔다”고 말해 성국을 당황하게 했다. 민용은 곡괭이, 삽, 그리고 양구가 군사지대인 점을 고려해 금속탐지기까지 가져와 막내로서 완벽히 준비된 모습을 선보였다.

성국은 ‘칡 캐기’ 파트너로 ‘불청’의 역대 막내 라인인 구본승과 김부용을 추천했다. 함께 모인 세 사람은 떠나기 전, 민용의 금속탐지기를 실험했다. 청춘들은 희귀한 광경에 하나 둘 모여들어 민용의 금속탐지기에 관심을 보였다. 대표적으로 김광규가 실험대에 올랐고 의외의 곳에서 금속이 탐지돼 모두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칡을 캐러 간 세 사람은 근처 언덕으로 이동해 칡을 찾기 시작했다. 민용은 산 생활 경력을 살려 칡에 대한 지식을 여과 없이 뽐냈다. 하지만 오랜 시간 땅을 파도 칡이 나오지 않았다. 설상가상 해까지 지기 시작했다. 세 사람이 포기할 즈음 부용이 칡뿌리를 발견해 기쁨의 “칡 봤다!”를 외쳤다.

역대 막내라인 본승·부용·민용의 우여곡절 칡 캐기는 22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