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탑방의 문제아들’ 김숙 “이영자, 밥그릇 작으면 폐소공포증 온다더라”

[텐아시아=우빈 기자]

‘옥탑방의 문제아들’ 김준현 / 사진제공=KBS

개그맨 김준현이 출연해 특유의 먹방부터 뇌섹 매력까지 뽐내며 활약했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 문제아들’에서는 김준현이 특별한 손님으로 나온다. 김준현은 한국외대 철학과 출신 아나운서 지망생이었던 과거를 지닌 ‘개그계의 브레인’으로, 그가 보여줄 활약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옥탑방에 모인 김용만, 송은이, 김숙, 정형돈, 민경훈 5인의 문제아들과 김준현은 퇴근을 하기 위해 어김없이 고군분투했는데 세계적인 만화 캐릭터 ‘스누피’에 관련된 문제를 풀던 중 각자의 공포증을 고백한 출연자들. 6주 동안 오답 퍼레이드만 펼쳐온 용만은 “난 정답이 무서워”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숙은 측근 이영자의 공포증에 대해 폭로했다. “영자언니는 밥그릇이 작으면 폐소공포증이 온대”라며 “그래서 가장 무서워하는 것은 간장 종지”라고 말해 모두를 다시 한 번 폭소케 했다. 그러나 이를 듣던 김준현은 ‘이영자 그릇 공포증’에 유일하게 공감하며 짠한 눈빛을 숨기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김준현은 이날 겨울 맞춤형 야식 ‘냉면’을 주문해 ‘먹神‘다운 면치기 팁을 전수하며 먹방 클래스를 증명한 것은 물론, ’절대음감‘에 대한 자신감을 보이며 준비해온 기타로 음악적인 재주까지 뽐내 특별한 재미를 더했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매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