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용팝 ‘일베’, ‘日(일) 그룹 표절’ 등 논란 공식 해명

크레용팝(왼쪽부터 웨이, 초아, 소율, 금미, 엘린)

크레용팝(왼쪽부터 웨이, 초아, 소율, 금미, 엘린)

걸그룹 크레용팝이 최근 불거진 ‘일베’ 논란과 표절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21일 크레용팝의 소속사 크롬엔터테인먼트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장문의 해명글을 게재했다. 여섯 가지 항목으로 일간베스트(이하 일베) 관련 논란과 일본 걸그룹 표절, 음원 사재기 등 현재 크레용팝과 연관돼 이슈화되고 있는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크레용팝측은 우선 일본 걸그룹 표절 논란에 대해서 “트레이닝복 콘셉트는 ‘댄싱퀸’ 활동 당시 선보인 것으로 크레용팝의 롤모델인 DJ DOC의 영향을 받은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발차기 등 활동적인 안무에 적합하다고 생각했으며, 이 콘셉트는 지금의 ‘빠빠빠’ 의상까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헬맷과 장갑의 착용에 대해서는 “점핑과 장풍 안무를 부각시키기 위한 아이디어였으며, ‘빠빠빠’의 만화주제곡과 같은 느낌에도 매칭돼 결정된 콘셉트”라고 말했다.

가슴에 이름을 새긴 것도 표절이 아니냐는 지적에는 “이름표는 국내 모든 음악방송 드라이 리허설에 사용되는 식별을 위한 이름표를 아이디어로 생방송에 부착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일베논란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일베 활동은 결코 없었다”라고 말했다. 일전에 논란이 됐던 ‘노무노무’ 발언에 관해 “인터넷에서 애교스런 표현을 위해 사용한 것”이라며 ‘너뮹너뮹’, ‘넘흐넘흐’와 같이 인터넷에서의 자유로운 언어 표현이라고 주장했다. 크레용팝측은 “‘노무노무’가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단어로 사용되고 있다는 사실조차 몰랐다”고 말했다. 그러나 해명 과정에서 말한 “‘시안견유시 불안견유불의(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고, 부처의 눈에는 부처만 보인다)’”라는 표현에 대해서는 정중히 사과했다.

‘크레용팝TV’에서 한 멤버가 다리가 저려 절뚝이는 멤버에게 ‘절뚝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절뚝이는 김대중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용어다. 크레용팝은 “김대중 전 대통령 비하의 의도로 사용했다는 주장은 매우 당황스러우나 이 발언이 장애인 비하 발언으로 비춰질 수도 있다는 점을 미처 판단치 못한 채 ‘쩔뚝이’라는 단어를 사용한 것에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위터로 ‘오늘도 디씨와 일베에 크레용팝을 전도하시는 분들께 감사를 전합니다…멋지노..’라고 멘션한 것에 대해서도 “‘멋지노’에 담긴 의미를 알지 못한 채 재미를 위한 특정 표현일 것으로 생각하고 사용했다”고 해명했다. 또한 일베는 포털 사이트로 걸그룹 관련 검색을 했을 경우, 로그인 없이도 게시글을 열람할 수 있어 우연히 일베에 접속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백골단 옹호 논란에도 해명했다. 백골단 관련 게시글 작성한 회원에게 감사 트위터 멘션을 보낸 것은 그 회원이 백골단 이야기는 전혀 없이 그저 크레용팝을 홍보했다는 말만 했기 때문에 생긴 오해라는 것. 소속사는 “만약 백골단에 비용한 내용의 글인 줄 알았다면 그 분께 즉시 삭제 요청을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백골단 사진과 함께 ‘ㅎㅎㅎ감사합니다. 근데 사진 원본 있으세요?’라는 트위터 멘션을 편집해 조작, 유포한 회원에게는 정식 사과문도 접수됐음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크레용팝은 모든 음원의 유통을 CJ E&M이 담당했으며 항간에 도는 M유통사 사장딸이 크레용팝 멤버라는 루머와 음원 불법 사재기 루머는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 또한 2개월 전 탈퇴한 트위터 계정(@chrome1573)에 재가입해 악의적으로 사칭활동을 한 네티즌에게는 법적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고도 말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

[나도 한마디!]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