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인’ 김향기 “자폐 소녀 연기, 혹시라도 상처될까봐 부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김향기,증인

배우 김향기가 21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증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증인’의 김향기가 자폐 스펙트럼 장애를 가진 지우 캐릭터를 연기하는 데 부담감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21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증인’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정우성, 김향기와 이한 감독이 참석했다.

김향기는 “실제 장애를 가지고 있는 친구들이나 부모님들이 이 영화를 봤을 때 혹시라도 상처가 될까봐 부담스러웠다. 처음에는 어떻게 해야할까란 생각에 고민이 많았다”고 밝혔다.

이어 김향기는 “상황에 맞게 있는 그대로 표현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매 순간 지우의 감정에 충실해서 잘 표현해 내면 그게 맞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김향기는 “오히려 촬영에 들어가니 떨림과, 심적 부담감이 덜어졌던 것 같다”며 웃었다.

‘증인’은 살인 용의자의 무죄를 입증해야 하는 변호사 순호(정우성)가 사건 현장의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 소녀 지우(김향기)를 만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오는 2월 13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