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영, 9년 만의 컴백에 “원빈, 열심히 하라 응원”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이나영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N 새 토일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 제작발표회에서 작품에 대해 말했다./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나영이 “(남편 원빈은) 열심히 하라고 (응원) 했다”고 밝혔다.

21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tvN 새 토일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연출 이정효, 극본 정현정, 제작 글앤그림) 제작발표회에서였다.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출판사를 배경으로 하는 로맨틱 코미디다. 이나영과 이종석이 각각 경력 단절 여성 강단이와 출판사 겨루의 최연소 편집장 차은호 역을 맡아 로맨스 호흡을 펼친다. 이나영은 9년 만의 컴백이다.

이나영은 9년 만의 복귀작으로 ‘로맨스는 별책부록’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1, 2부 대본을 처음 보게 됐는데 그 안에 굉장히 많은 것들이 담겨져있었고 영화처럼 잘 짜여져있어서 놀랐다. 캐릭터들이 다 살아있는 느낌이 들었다”며 “안하면 안 되겠고 욕심이 나기도 했다. 감독님과 작가님을 만나뵙고는 처음부터 신뢰가 갔다. 어떤 고민 없이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