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정일우 “주 68시간 촬영 꼭 지켜…밤샘 없어서 좋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배우 정일우 / 사진=텐아시아 DB

대체 군복무를 마친 배우 정일우가 SBS ‘해치’ 촬영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21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해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정일우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정일우는 군복무를 마치고 ‘해치’를 선택한 이유로 “군복무 기간 동안 복귀작으로 뭘 해야할지 고민이 많았다. 김이영 작가님의 ‘해치’라는 작품은 기존에 통상적으로 다뤄졌던 영조에 대한 이야기가 아닌 것 같았다. 그래서 결정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군 복무 이후 가장 달라진 촬영 현장으로는 주 68시간 촬영 현장을 들었다. 그는 “변화된 환경이 나는 좋았다. 밤을 새지 않으니까”라며 “이 시스템이 (우리 드라마는)이미 정착이 되었지만 과도기에 있다고 보여진다. 개선된 것이 굉장히 좋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해치’는 천한 무수리의 몸에서 태어난 왕자 연잉군 이금(정일우)이 열정 가득한 과거 준비생 박문수(권율), 사헌부 열혈 다모 여지(고아라), 저잣거리의 떠오르는 왈패 달문과 함께 힘을 합쳐 대권을 쟁취하는 과정을 담은 드라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