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개장’ 세븐, 픽업부터 밥 챙기기까지 만만찮은 조카 돌보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야간개장’ 세븐/사진제공=SBS Plus

SBS Plus ‘당신에게 유리한 밤, 야간개장’(이하 ‘야간개장’)에서 세븐이 조카 픽업부터 밥 먹이고 놀아주는 것까지 책임지며 진정한 조카 돌보미로 변신한다.

21일 방송되는 ‘야간개장’에서 세븐은 작은 누나의 아들인 11살짜리 조카를 학교 앞에서 기다린다. 세븐은 스케이트 선수로 활동하고 있는 조카를 스케이트장에 데려다주며 시크한 조카와 차 안에서 어색한 대화를 나눈다. 차에서 내내 묵묵했던 조카는 스케이트장에서 실력을 뽐낸다.

조카의 실력을 지켜만 보고 있던 세븐은 조카와 스케이트 대결에 나선다. 수상 경력에 실력도 탄탄한 조카는 세븐과의 대결에서 반 바퀴 뒤에서 출발하는 메리트를 준다. 승리를 장담하던 세븐이 11살짜리 조카에게 이길 수 있을지 결과가 기대된다.

두 사람은 늦은 저녁 훈련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온다. 세븐은 두 명의 조카를 더 초대한다. 침묵이 흐르던 집안이 복작복작해지면서 어색함은 없어졌지만 세븐은 이내 멘붕에 빠진다. 세븐이 요리를 하는 동안 조카들은 그가 평소 아끼던 피규어를 꺼내 도미노를 하려고 한 것. 세븐은 불안한 마음으로 요리를 만든다.

식사를 마친 조카들은 게임을 시작한다. 게임에 재미를 붙인 조카들은 몇 시간이 지나도 지치지 않고 게임을 이어나간다. 아침부터 조카를 돌봐온 세븐은 점차 지치기 시작하며 누나에게 전화를 걸어 빨리 오라고 재촉한다.

일일 학부모를 자처하며 세 명의 조카들과 함께한 삼촌 세븐의 일상은 21일 오후 8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