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종현X기태영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합류…3월 첫방 (공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홍종현(왼쪽부터), 기태영/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인컴퍼니

배우 홍종현과 기태영이 KBS2 새 주말연속극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 합류해 개성만점 캐릭터를 선보인다.

오는 3월 ‘하나뿐인 내편’ 후속으로 만나게 될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전쟁 같은 하루 속에 애증의 관계가 돼버린 네 모녀의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를 힘겹게 살아내고 있는 모든 엄마와 딸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드라마다. 세 딸 캐릭터로 유선, 김소연, 김하경이 출연하는 데 이어 홍종현과 기태영이 캐스팅됐다.

홍종현은 대기업 마케팅전략부 팀원이자 오너의 막내아들인 한태주 역을 맡는다. 아무도 ‘금수저’라고 상상할 수 없을 만큼 그 누구보다 성실하게 회사 생활에 임하는 인물이다.

홍종현은 드라마 ‘왕은 사랑한다’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마마’ 등 다양한 작품에서 섬세한 연기와 트렌디한 매력을 자랑했다. 연이어 호평 받아왔기에 개성 넘치는 ‘홍종현표 한태주’ 캐릭터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또한 극 중 직속 선배 강미리 역을 맡은 배우 김소연과의 톡톡 튀는 케미까지 예고한다.

기태영은 아버지가 물려준 출판사의 대표이자 편집장 김우진으로 분한다. 일찍이 유학을 떠나 늘 고독한 삶을 살았던 그에게 한국에서 어떤 예상치 못한 일들이 펼쳐질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기태영은 드라마 ‘별난 며느리’에서 어머니와 아내를 사랑하는 마마보이 역을 리얼하게 소화해냈다. 또한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통해 다정하고 친근한 매력을 발산하며 큰 사랑 받았다. 이에 이번 작품에서 기태영이 보여줄 색다른 변신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개성 넘치는 캐릭터로 변신할 홍종현과 기태영의 합류는 극의 재미를 풍성하게 만들 예정이다. 또 사람 냄새 가득한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의 이야기에 이들의 훈훈한 매력이 더해져 따뜻한 감성으로 채운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드라마 ‘미워도 다시 한 번’ ‘장밋빛 인생’ ‘애정의 조건’ 등을 연출한 김종창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사랑을 믿어요’ ’솔약국집 아들들’ 등을 집필한 조정선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