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운, 데뷔 후 첫 팬클럽 창단식…”행운 가득한 시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정세운. / 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가수 정세운이 첫 팬클럽 창단식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정세운은 지난 19일 서울 이화여자대학교 대강당에서 공식 팬클럽 ‘행운’ 창단식 ‘행운을 찾아서’를 열었다. 창단식은 ‘행운’을 찾아 떠나는 콘셉트로 꾸며졌고, 코미디언 박지선이 진행을 맡았다.약 180분 동안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미니앨범 ‘어나더(ANOTHER)’의 수록곡 ‘아이 두 아이(Eye 2 eye)’를 부르며 창단식을 시작한 정세운은 자신의 곡 외에도 다양한 커버 곡을 부르며 팬들의 환호를 얻었다.

루카스 그레이엄의 ‘드렁크 인 더 모닝(Drunk in the morning)’으로 경쾌하면서도 매력적인 음색을 강조했고, 밥 딜런의 ‘메이크 유 필 마이 러브(Make you feel my love)’로는 짙은 감성이 묻어나는 목소리로 공연장을 가득 채웠다. 기타 연주도 보여주며 분위기를 띄웠다.

특히 정세운은 그룹 몬스타엑스의 ‘슛 아웃(Shoot Out)’을 커버해 호응을 이끌어냈다. 몬스타엑스의 무대 의상을 입고 역동적인 안무를 재현한 것. 그동안 보여준 정세운과는 또 다른 매력으로 팬들의 함성이 쏟아졌다.

행운에 대해 맞추는 특별한 퀴즈와 관련 인터뷰와 림보, 인형 맞추기 등 색다른 게임도 마련했다. ‘처음’, ‘데뷔’, ‘음악’, ‘행운’ 등 4가지 키워드로 팬들과 지난 1여 년간의 발자취를 되짚어보는 시간도 가졌다. 막바지에는 정세운이 팬들에게 보내는 편지를 직접 낭독해 감동을 자아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