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헐퀴=배우 최대철, 수준급 노래 실력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MBC ‘복면가왕’에 배우 최대철이 출연했다.

20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는 1라운드에서는 복면가수 ‘헐퀴’와 ‘불난 위도우’가 대결했다. 

판정단 투표 결과 ‘불난 위도우’가 승리해 ‘헐퀴’는 준비했던 솔로곡 정재욱의 ‘잘가요’를 부르며 가면을 벗게 됐다. 이에 ‘헐퀴’의 정체는 최대철로 밝혀졌다.

최대철은 “30년지기 친구가 ‘복면가왕’을 정말 좋아한다. 현재 투병 중이다. 아프기 전부터 ‘복면가왕’에 내가 나오기를 바랐다”는 소감을 밝혔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