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룡 “데뷔 후 첫 예능이 ‘런닝맨’, 아들 소원 때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런닝맨’/사진제공=SBS

오늘(20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배우 류승룡의 좌충우돌 예능 첫 도전기가 펼쳐진다.

최근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과 함께 ‘런닝맨’에 처음 출연한 류승룡은 “데뷔 이후 예능 첫 출연”이라며 유독 긴장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예능 첫 출연으로 ‘런닝맨’을 결심하게 된 결정적인 이유로는 “아들의 소원이 아빠가 ‘런닝맨’에 나가는 것”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스크린 속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는 달리 다정다감한 아들바보의 면모에 멤버들이 감동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류승룡은 이날 ‘배테랑 배우’가 아닌 순수한 ‘예능 신생아’ 매력으로 시종일관 멤버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평소와 다름없이 배신에 배신을 거듭하는 ‘런닝맨’ 멤버들을 보며 “아, 이렇게 하는 거냐”며 해맑게 질문하는가 하면, 미션 도중 뿅망치 벌칙에 겁먹으며 한껏 움츠러든 귀여운 모습까지 선보여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런닝맨’은 20일 오후 5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