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라디오’ 이민혁X정일훈, 프로 아이돌다운 매력 발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BC ‘아이돌 라디오’. 사진제공=MBC

그룹 비투비의 멤버 정일훈과 이민혁이 지난 17일 방송된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에서 매력을 펼쳤다.

이민혁은 애교, 연기, 라이브, 복근 공개 등을 모두 해내며 ‘프로 아이돌’다운 면모를 보였다.

이민혁과 DJ 정일훈은 비투비 내에서 ‘지잘 라인’이란 애칭이 있는 만큼 끈끈한 사이로 웃음을 주기도 했다.  ‘지잘 라인’이란 ‘지구에서 제일 잘생긴 남자들’을 줄인 말이다.

이민혁은 “이렇게 (표정을) 구겨도 가릴 수가 없다. 일훈 씨 미모가 갈수록 천상계를 두드리고 있다”고 정일훈을 칭찬했다. 정일훈 역시 “민혁 씨도 마찬가지다. 옆집 두드리셨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민혁은 “그렇다. 노크하고 들어왔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민혁은 최근 첫 솔로 정규 1집 ‘허타존(HUTAZONE)’을 발매했다. 그는 자신의 솔로 앨범에 관해 “저의 세상에 여러분을 초대한다는 마음으로 만들어봤다”며 “제가 좋아하는 다양한 음악들을 들려드리고 싶어서 만들다보니까 11곡이 됐다”고 설명했다.

비투비 막내인 육성재도 언급됐다. 이민혁은 육성재와 함께 부른 앨범 수록곡 ‘꿈인가 봐요’에 대해 “저와 성재가 과거 ‘인형’이란 노래를 커버한 적이 있는데 그때 기억을 되살려서 이번에 도와줄 수 있겠냐고 조심스럽게 제의했다. 성재가 정말 대수롭지 않게 ‘그래. 응.’ 이렇게 답했다”며 “우리 비투비 멤버들은 다 너무 착하다”고 말했다.

이민혁과 DJ 정일훈은 이날 방송에 앞서 상암 MBC 가든스튜디오를 찾은 청취자들을 위한 깜짝 이벤트로 핫팩을 나눠주기도 했다.

‘아이돌 라디오’는 평일 밤 9시~10시 네이버 브이 라이브(V앱)에서 생중계된다. 중계된 내용은 당일 밤 12시 5분~1시(주말 밤 12시~1시) MBC 표준 FM(서울·경기 95.9MHz), MBC 라디오 어플리케이션 mini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