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진영, 소년→남자… “워너원, 끝이 아니라 또 다른 시작” (화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진영/ 사진제공=얼루어 코리아

워너원 출신 배진영이 ‘화보 천재’로 거듭났다.

17일 뷰티&라이프스타일 매거진 얼루어 코리아(Allure Korea) 2월호를 통해 배진영의 첫 단독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배진영은 스무살을 기념하는 성인식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를 통해 소년의 이미지를 벗고 한층 성숙해진 매력을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화보 속 배진영은 블루와 화이트 톤의 의상을 입고 꽃과 함께 훈훈한 비주얼을 뽐내고 있다. 감춰둔 끼를 마음껏 발산하며 포즈 장인의 면모를 보여 현장 스태프들의 극찬이 쏟아졌다는 후문이다.

배진영/ 사진제공=얼루어 코리아

배진영은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를 통해 워너원 활동 종료 소감과 올해 새로운 계획 등 진솔한 이야기를 전했다.

최근 1년 6개월 동안의 워너원 활동을 종료한 배진영은 “워너블에게 정말 고맙다. 함께 고생한 우리 멤버들에게도 수고했다고 말해주고 싶다. 부족한 나와 함께해줘서 정말 고맙다. 끝이 아니라 또 다른 시작이다. 앞으로 더 열심히 노력해서 그동안 받은 사랑을 돌려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하루 빨리 팬들과 만나고 싶다. 아직 구체적으로 이야기 할 단계가 아니지만 준비 중에 있다. 다양한 장르의 음악과 퍼포먼스를 보여드리고 싶다. 이렇게 차근차근 성장해서 인정받는 아티스트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혀 기대감을 높였다.

배진영은 오는 24일부터 27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19 워너원 콘서트 ‘Therefore’ 준비에 매진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