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최수종, 시청자 울린 애끓는 부성애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하나뿐인 내편’ 최수종/ 사진제공=KBS

배우 최수종의 애끓는 부성애가 안방극장에 진한 울림을 선사하고 있다. 시청률 40% 돌파에 성공하며 국민드라마로 우뚝 선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에서다.

극 중 김도란(유이 분)을 향한 질투에 사로잡혀있던 동서 장다야(윤진이 분)로 인해 28년간 베일 속에 감춰졌던 강수일(최수종 분)-도란 부녀의 실체가 드러냈다. 이에 오롯이 딸의 행복만을 바라는 아버지의 내리사랑이 연일 시청자들의 감성을 자극하고 있는 것.

자신의 과오가 행여 딸 인생에 걸림돌이 되진 않을까 평생 가슴에 묻고 살아왔던 수일이지만, 거짓말처럼 도란이 자신 앞에 나타나자 그간의 그리움이 봇물처럼 쏟아지며 애타는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

먼발치에서나마 딸의 행복한 모습을 바라보며 ‘그림자아빠’로서의 삶을 살아온 수일은 도란이 자신의 정체를 알게 되자 또다시 곁을 떠나려 결심했다. 하지만 ‘아빠’를 목 놓아 부르며 울부짖는 딸의 손길을 채 뿌리칠 수 없었다.

28년 만에 서로를 받아들인 수일-도란의 행복은 그리 길게 가지 못했다. 둘이 부녀사이라는 것이 밝혀질 경우 도란이 곤란한 상황에 처할 수도 있을 거라 판단한 수일은 딸의 시댁 운전기사 직을 그만두려했다. 하지만 우연치 않게 이를 알게 된 다야로 인해 모든 것이 탄로나 버린 것.

이 때문에 빚어진 갈등은 곧 도란의 시련으로 이어졌고 아버지로서 수일이 할 수 있는 일은 자신들을 속였다고 오해하고 있는 시댁식구들을 찾아 용서를 비는 것 밖에 없었다.

도란의 시아버지 왕진국(박상원 분) 앞에서 무릎까지 꿇어가며 그간의 자초지종을 눈물로 털어놨다. 또 수일은 그녀가 집에서 쫓겨났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다시 한 번 이들을 찾아 진심으로 용서를 구했다.

도란의 시댁식구들 앞에 또다시 무릎을 꿇은 수일은 “우리 도란이 여기 회장님 댁에서 처음 만났다. 왕사모님 때문에 회장님 댁에 자주오기에 그렇게 멀리서나마 지켜보려 했다”며 “저만 떠나버렸다면 아무 일도 없었을 텐데 다 제 탓이다. 이 모든 게 전부 딸 옆에 있고 싶었던 제 잘못이지 우리 도란이는 아무 잘못이 없다”고 토로했다.

수일은 이어 “못난 아비한테 태어나서 버려지고 상처받고 고생만 했던 우리 도란이, 가엾게 생각해서 한 번만 너그럽게 봐 달라””며 눈물로 호소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수일의 진심을 확인한 왕할머니 박금병(정재순 분)과 진국은 다시 도란을 받아들였지만 여전히 냉랭한 시어머니 오은영(차화연 분)은 그런 도란을 다시금 쫓아낸 상황. 수일-도란 부녀를 둘러싼 갈등의 골이 쉽사리 해결되지 않을 것임을 잠작케 하며 앞으로의 스토리 전개를 향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제작진은 “세상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딸을 향한 아버지의 진심이 연기장인 최수종을 통해 깊이를 더하며 시청자들은 물론 촬영현장의 스태프들에게까지 감정몰입을 선사하고 있다”며 “갈등과 상처를 봉합해나갈 화해, 치유의 과정을 통해 더욱 진한 감동을 안겨줄 ‘하나뿐인 내편’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하나뿐인 내편’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