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정, 대만서도 通했다…채의림·류이호 등 톱스타들과 어깨 나란히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구구단 세정/ 사진제공=젤리피쉬

구구단 세정이 대만 프로모션을 성황리에 마치며 신 한류스타의 탄생을 예고했다.

세정은 지난 4~6일 3일간 대만 타이베이에 방문해 ‘초급거성예능대상’(超級巨星紅白藝能大賞) 녹화 및 현지 매체 프로모션, 인터뷰 등 다채로운 활동을 펼치며 현지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특히 현지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수많은 팬들의 환영인사는 물론 뜨거운 취재 열기로 높은 인기와 관심을 실감케 했다.

세정은 아시아 톱 스타들이 대거 출연하는 대만 공영방송 TTV(台視) 초대형 설 특집 프로그램 2019 ‘초급거성홍백예능대상’에 유일한 한국 가수로 참석했다. 수준급 중국어 실력으로 현장에 있던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으며, 특유의 에너지 넘치는 밝은 모습과 재치 있는 입담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이어 대만의 인기 연예 프로그램 ‘부탁해요 여신님’, ‘학교회교실’, ‘MTV Idols of Asia’ 외 각종 라디오에 출연했다. 세정은 주요 매체와의 인터뷰 등에서 자신의 음악에 대한 이야기는 물론, 팬들과 함께 호흡하며 잊지못할 추억을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구구단의 공식 SNS를 통해 톱 여가수 채의림을 비롯해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한 영화배우 류이호, 유명 MC 재키 우, 댄스가수 겸 배우 나지상과의 만남을 공개, 훈훈함을 자아내며 글로벌 인맥을 과시하기도 했다.

세정은 음악부터 예능, 드라마 등 다양한 장르에서 활동의 폭을 넓히며 대중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