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솔로 첫 월드 투어 개최…2월 서울 시작으로 북미·아시아 12개 도시

[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선미 솔로 첫 월드 투어 포스터 / 사진제공=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가수 선미가 솔로 첫 월드 투어 ‘2019 선미 THE 1ST WORLD TOUR [WARNING]’을 개최한다.

소속사 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는 오늘(16일) 공식 SNS를 통해 선미의 첫 월드 투어인 ‘2019 선미 THE 1ST WORLD TOUR [WARNING]’의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공개된 티저 포스터에는 선미의 첫 솔로 콘서트가 될 2월 24일 서울을 시작으로 하는 북미와 아시아 지역의 총 12개 도시의 일정이 1차 발표되었다.

‘2019 선미 THE 1ST WORLD TOUR [WARNING]’ 은 오는 2월 24일 서울 콘서트로 시작된다. 3월에는 샌프란시스코, LA, 시애틀, 밴쿠버, 캘거리, 뉴욕, 토론토, 워싱턴DC 등 북미 8개 도시에서 솔로로서 첫 월드투어를 이어가며 이후 홍콩, 타이페이, 도쿄 등 아시아 3개 도시까지 일정을 확정했다. 또한 티저 포스터 속 ‘AND MORE’ 라는 문구로 예고한 2차 공연 일정에는 유럽 등의 지역이 추가될 것으로 알려졌다.

본격적인 솔로 활동을 시작한 이후 독보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는 선미는 첫 단독 콘서트에 이은 월드 투어를 통해 여성 솔로 아티스트로서의 위상이 돋보이는 공연으로 전 세계 팬들을 만날 계획이다. 본격적으로 해외 활동을 시작하는 선미에 국내외 팬들을 비롯한 관계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선미는 2017년 8월 소속사 이적 후 첫 싱글 ‘가시나’를 발매해 흥행에 성공했으며, 2018년 1월 싱글 ‘주인공’으로 실력과 인기를 다시한번 입증했다. 이어 지난해 9월 발매한 미니앨범 ‘WARNING(워닝)’의 타이틀곡 ‘사이렌(Siren)’이 모든 음악 차트의 실시간/일간/주간 차트를 모두 휩쓰는 퍼펙트 올킬을 기록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또한 음악 방송 6관왕을 수상하는 등 각종 기록을 쌓으며 여성 솔로 아티스트로서 독보적인 위상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2019 선미 THE 1ST WORLD TOUR [WARNING]’ 서울 콘서트는 오는 1월 22일  오후 8시에 예매가 시작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