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T7의 레알타이’, 오늘(16일) 첫방송…’갓재미’ 관전포인트

[텐아시아=우빈 기자]

‘GOT7의 레알타이’ 첫방송 관전 포인트 / 사진제공=CJ ENM

‘GOT7의 레알타이’는 설레는 2019년을 꿈꾸며 태국 행운의 7신(神)을 찾아 떠난 GOT7의 소원성취 고군분투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GOT7의 마크, 진영, 영재, 뱀뱀과 황제성이 호흡을 맞춰 태국에서 수호신을 찾아나서는 여정을 선보이며 ‘갓재미’를 예고한다.

오늘(16일) 첫방송을 앞두고 알고보면 더욱 재미있는 관전포인트 세 가지를 짚어본다

“새해에는 꽃길 걷자!” 행운의 7신(神)찾고 본격 새해 소원성취

‘GOT7의 레알타이’는 글로벌 대세 아이돌로 자리매김한 GOT7의 마크, 진영, 영재, 뱀뱀이 ‘수호신의 나라’ 태국에서 7개의 미션을 해결하고 7명의 수호신을 찾아나가는 과정을 담는다. 멤버들은 2019년 더 높은 곳으로의 도약을 꿈꾸며 건강부터 인기, 행복 등 다양한 소망을 상징하는 수호신을 찾을 예정. 1회에서는 본격적인 행운 찾기에 앞서, 영험한 기운을 받기 위해 태국 전통 방식으로 새해 소원을 빌며 시작한다. 본방송을 시청하며 멤버들과 함께 새해 소원을 비는 의미가 더해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런 조합은 처음이지?” 예능 새싹 GOT7과 대세 개그맨 황제성의 ‘예능 꿀케미’

지난 6일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뱀뱀은 “4명의 멤버 조합은 굉장히 새롭다. 여러 매력이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네 멤버의 신선한 조합은 예상치 못한 시너지를 발휘하며 웃음을 선사했다는 후문. 이들은 미션을 해결하고 행운을 얻기 위해 자신을 내려놓고 적극 뛰어들었다고. 개인기와 좌충우돌 퀴즈 도전기, 민낯, 속마음까지 ‘자연인’ GOT7만의 매력이 전격 공개된다.

황제성은 GOT7의 소원성취 조력자로 나서 태국의 여러 수호신으로 분장하고 미션을 내는 역할을 맡는다. 개그맨 황제성의 거침없는 분장쇼와 유쾌한 미션 진행 능력이 프로그램에 활력을 불어넣었다는 것이 제작진의 전언. 특히 멤버들과 황제성은 촬영 내내 티격태격 형제 케미를 뽐내며 예능 새싹들과 대세 예능인의 의기투합을 선보였다고 전해져 관심을 드높인다.

“이제까지의 태국은 잊어라!”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진짜 태국, ‘레알타이’ 최초 공개!

‘GOT7의 레알타이’의 또 다른 관전포인트는 바로 진짜 태국, ‘레알타이’가 공개된다는 점이다. 수호신을 찾아나가는 여정 속에서 새로운 태국의 면모가 낱낱이 공개되기 때문. 그동안 드러나지 않았던 명소를 방문하는가 하면, 현지의 맛 그자체인 음식, 문화에 얽힌 전통과 수호신의 전설, 아름다운 자연, 의미있는 유적지 등 태국을 즐길 수 있는 팁이 쏟아질 전망이다. 1회에는 깐짜나부리 지역의 자이언트 트리, 이싼 지역의 로컬푸드 맛집, 왓 탐수아 사원 등이 공개되며 풍성한 재미는 물론, 다채로운 여행 정보를 원하는 시청자들을 만족시킬 것으로 보인다.

‘GOT7의 레알타이’는 태국 방송사 True4U에서도 방송되어 한국-태국 양국의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오늘 16일(수) 저녁 8시 1회를 시작으로 매주 수요일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