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발라이프’ 김기범 “문구점 주인 아저씨에 울컥…감수성 풍부해졌다” (인터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두발 라이프’ 김기범/사진제공=SBs Plus

그룹 슈퍼주니어 출신 배우 김기범이 SBS Plus ‘걷는 재미에 빠지다! 두발 라이프’(이하 ‘두발 라이프’) 촬영 소감을 전했다.

김기범은 최근 ‘두발 라이프’를 통해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2012년 드라마 ‘아이러브 이태리’ 이후 6년 만에 하는 국내 활동이다.

김기범은 “방송이 시작되면서 마음이 가벼워졌다. 시청자들께 걷는 것에 대한 좋은 점들을 전달할 수 있어서 기분 좋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프로그램을 하고 있는데 내가 걷지 않는 사람이 아니면 안되겠다 싶어서 만보기도 샀다”며 손목에 착용한 만보기를 보여줬다.

김기범은 지난달 방송에서는 과거 다녔던 초등학교 앞 문구점 주인 아저씨를 우연히 만나 울컥한 마음에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이에 대해 “그 아저씨를 보니 갑자기 울컥했다. 감수성이 풍부해진 건지… 기분 좋은 반가움에 대한 울음이었다”며 “20대 때는 연기하는 사람인데 감정이 메말랐다고 느꼈다. 최근에는 느끼는 게 많아지면서 (감정 표현을 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오는 17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되는 ‘두발 라이프’에서는 김기범이 동료배우이자 친구 이주승, 구성환, 연제욱과 함께 경주로 여행을 떠난다.

◆ 김기범과의 일문일답

1. 오랜만에 복귀해 촬영을 하고 있는데 소감은?

방송이 시작되면서 마음이 가벼워졌다. 시청자들께 걷는 것에 대한 좋은 점들을 전달 할 수 있는 것 같아서 기분 좋게 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을 하고 있는데 내가 걷지 않는 사람이 아니면 안 되겠다 싶어서 만보기도 샀다. 오늘(인터뷰 당일)은 여동생과 새벽 3시에 1만 3000보를 걸었다.

2. 방송 후 주변 사람들 반응은?

지인들이 다 같이 걸어서…(웃음) 사실 ‘나 진짜 어떡하지?’라며 제 것만 재미없을 것 같아서 걱정했는데 편한 친구들과 해서 진실된 제 모습이 나왔다.

3. ‘엄지울음’이 화제가 됐는데 그 때 왜 그리 눈물을 보였나?

초등학교 앞 문구점 주인 아저씨를 만나지 않았냐. 어렸을 때 순수했던 시절이 떠올랐다. 그 아저씨가 흰머리만 있고 그대로 더라. 나를 못 알아보셨는데도 갑자기 울컥했다. 모르겠다. 감수성이 풍부해진 건지… 기분 좋은 반가움에 대한 울음이었다. 최근에 많이 그런 것 같다. 20대 때는 연기하는 사람인데도 감정이 메말랐다고 느꼈다. 최근에는 느끼는 게 많아지면서 (감정 표현을 하는 것 같다). 내 입장에서는 좋다.

4. 경주로 수학여행을 다녀왔는데 어땠나?

사진을 많이 찍었다. 어렸을 때부터 사진 찍는 것을 안 좋아했다. 사진 촬영하는 게 일처럼 느껴졌다. 그런데 이번에는 친구들과 추억을 남기려고 휴대폰으로도 찍고 사진관에서 흑백으로도 찍었다. 한 번도 안 해봤는데 다 같이 하니 촬영이 일처럼 느껴지지 않았다. 정말 수학여행을 다녀온 것 같았다. 저처럼 수학여행 못 가신 분들이 있다면 대리 만족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5. ‘두발 라이프’를 통해 세상 밖으로 나오고 싶다 했는데 어느 정도 나온 것 같나?

확인보다는 하는 일에 최선을 다 하는 편이다. 아직은 잘 모르겠다. 세상을 알아가고 있는 단계다.

6. ‘두발 라이프’ MC 및 패널들과의 호흡은 어떤가?

스튜디오 녹화는 잘 해보지 않아 아직 낯설다. 예전에는 그냥 했는데 지금은 말을 더 해야할 거 같기도 하고 걱정이 많다. 이수근, 유진, 황보라. 엄현경 등 모든 분들이 배려해 준다. 제가 하려는 의지가 있다는 마음을 읽어주는 것 같다. 감사하다.

8. 앞으로 활동 계획은?

‘두발 라이프’를 통해 활동을 열심히 하고 싶다. 앞으로 어떤 기회가 올 지 모르지만 최선을 다 할 것이다.

9. 시청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새해에는 이번 경주 여행에서 빌었던 소원이 다 이뤘으면 좋겠다. 아프지 말고 건강하고, 시청자들도 ‘두발 라이프’ 재미있게 봐주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셨으면 좋겠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