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 유호정 “이재룡과 연애 시절, 집 앞에서 잠복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해피투게더4’ 그대 이름은 장미 특집. /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4’

KBS2 ‘해피투게더4’에 첫 출연한 유호정이 남편 이재룡과의 실상을 여과없이 공개한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해피투게더4’는 ‘그대 이름은 장미’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끈끈한 의리를 과시하는 유호정·박성웅·이원근·하연수·채수빈이 출연해 거침 없는 폭로전과 유쾌한 입담으로 안방극장에 웃음 폭탄을 터뜨릴 예정이다.

‘해피투게더4’ 출연이 처음인 유호정은 “예능 울렁증이 있다”며 떨리는 마음을 전했다. 조윤희가 “유호정·이재룡 부부가 롤모델”이라고 밝히자 유호정은 “진실을 알면 롤모델로 삼기 싫을 것”이라며 대 폭로전의 시작해 웃음을 폭발시켰다. 이어 유호정은 “연애 시절 이재룡의 집 앞에서 잠복까지 했다”며 살벌했던 과거사를 공개했다. 심지어 “차 보닛까지 만져봤다”고 고백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과연 유호정이 잠복까지 불사했던 이유에 궁금증이 모아진다.

이재룡은 유호정을 ‘회장님’이라는 특별한 애칭으로 부른다. 이에 대해 유호정은 그 속내를 공개해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유호정은 “이재룡이 밖에서도 날 ‘회장님’이라고 불러서 이젠 이수만 회장도 ‘회장님’이라고 부른다”고 부담감을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호칭만 회장님이다. 내 결재는 안중에도 없다”며 숨겨왔던 울분을 분출해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배우 신은정을 아내로 둔 박성웅 역시 배우 부부 선배로서 조윤희·이동건 부부에게 깨알 같은 경제권 조언을 건넸다. 무릎을 탁 칠만한 해결책에 현장은 웃음바다가 됐다.

‘해피투게더4’는 오는 17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