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주의 방’ 도경수♥남지현, 신혼부부로 등장…’백낭’ 대사로 깨알 웃음

[텐아시아=우빈 기자]

‘은주의 방’ 도경수, 남지현 김재영 류혜영 / 사진=올리브 방송화면

올리브 드라마 ‘은주의 방’에 배우 도경수과 남지현이 사랑의 큐피트로 나섰다.

지난 14일 방송된 ‘은주의 방’에서는 남지현과 도경수, 이민지가 특별 출연했다.

이날 민석(김재영 분)의 갑작스러운 키스 후 혼란스러워하는 은주(류혜영 분)와 자신의 마음을 전하고자 고민스러워하는 민석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애를 태웠다. 민석은 남지현을 만나 도경수와의 러브스토리를 들으며 자신의 마음에 대한 확신을 가지게 됐다.

이 과정에서 ‘백일의 낭군님’ 출연진들이 신스틸러로 활약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남지현은 고민하는 민석에게 “결혼을 하네마네 엄청 싸웠으나 어릴 때부터 친구라 금방 풀렸다. 친구로 남는 게 더 좋지 않을까 하는 순간들도 있었는데 그때마다 서로 잡아줬다”며 “지금은 좋다. 내 옆에 친구로도 남편으로도 있는거니까”라고 조언을 건넸다.

이어 남지현을 데리러 온 도경수가 등장하자 남지현은 민석을 두고 “너무 잘 해주셨다. 마치 친오빠처럼”이라고 말했고 도경수 또한 “나만 불편한가. 느낌이 어디서 본 것 같기도 하다”고 깨알 멘트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이들이 퇴장할 때쯤엔 끝녀로 분했던 이민지가 행인으로 등장해 두 사람의 뒷모습이 어디서 본 것 같다는 듯 쳐다보며 팬들에게 반가움을 선사했다.

용기를 얻은 민석은 은주와 만나 “그날 너무 성급했다”며 사과하면서도 진지하게 자신의 진심을 전했다. 하지만 은주는 “유년시절부터 함께 해 온 친구 서민석을 잃고 싶지 않다”고 거절해 민석을 상심시켰다. 거절하고 집으로 돌아온 은주는 전등, 벽, 세면대 등 집안 곳곳에 남겨진 민석의 흔적을 발견하고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이며 다음화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한편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은주의 방’은 인생이 제멋대로 꼬인 셀프 휴직녀 심은주가 셀프 인테리어에 눈뜨며 방을 고쳐가는 과정에서 삶도 회복해 가는 인생 DIY 드라마로 매주 화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