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가 돌아왔다’ 유승호, 떠나는 천호진에 오열…위기의 들꽃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복수가 돌아왔다’ 방송분 캡처

SBS ‘복수가 돌아왔다’의 천호진이 제자 유승호를 보호하기 위해 학교를 떠났다.

지난 15일 방송된 ‘복수가 돌아왔다’ 22회는 2049 시청률 2.8%를 기록하며 지상파 월화드라마 화제성 1위를 차지했다. 최고시청률은 10시 57분경 8.5%(닐슨미디어 리서치)로, 세호(곽동연)의 압박에 아무런 항변도 하지 않은 채, 모든 책임을 지고 짐을 싸 떠나는 박쌤(천호진)과 그런 박쌤을 눈물을 뚝뚝 흘리며 바라보는 슬픈 손수정(조보아)의 모습이었다. 22회 수도권 시청률은 6.8%, 전국 시청률은 5.9%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복수(유승호)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박쌤(천호진)이 백지 사직서에 사인을 해 세호에게 건넸다. 복수는 세호에게 분노해 쫓아가 앞을 막아섰다. 박쌤을 자르고, 수정을 협박하는 것도 부족해 들꽃반을 강제 전학 보내려는 세호의 행동에 울분을 토해냈다. 하지만 세호는 “꼴찌로 괴로워하는 것보다 전학 가는 게 낫지 않겠냐”고 말했다. 복수는 “어디에나 꼴찌는 있어. 우리가 여기서 나가도, 또 다른 꼴찌가 생긴다고”라고 반박했다. 이어 복수는 “그럼 꼴찌만 아니면 돼?”라고 말했다. 복수는 세호에게 “들꽃반 성적이 올라가면 강제 전학을 취소하라”는 파격적인 제안을 했다.

복수가 들꽃반 학생들에게 “우리 공부하자!”라고 비장하게 말하지만, 아이들은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다. 그럼에도 복수는 “그럼 니들 이대로 학교에서 쫓겨 날거야?”라며 “공부 좀 못한다고 사람 무시하고, 차별하고. 까짓 것 한번 해보자. 열 받잖아”라며 아이들을 설득했다. 수정도 힘을 보탰지만 아이들은 여전히 손사래를 쳤다. 이에 복수와 수정은 경현(김동영), 민지(박아인)을 찾아가 ‘들꽃반 성적 올리기 프로젝트’를 정식 의뢰했다. 마영준(조현식)도 이 프로젝트에 합류했다.

복수는 도망 다니는 아이들을 하나하나 잡아 소정각에 집합시켰고, 경현은 아이들에게 정신수양 명상을 하게 했다. 의욕을 찾지 못했던 들꽃반 아이들은 아이비반의 비아냥거림, 세호에게 현혹된 들꽃반 엄마들의 전학 강요에 독기를 충전했다. 수정과 영준은 기상천외한 들꽃반 맞춤식 수업으로 아이들의 열의를 돋웠다. 결국 들꽃반은 전교 꼴등 승우(이강민)가 전교 1등에 오르는 쾌거를 이뤄냄과 동시에 반 편성고사에서 평균 점수 50점이 넘는 기적을 이뤄냈다.

기쁨도 잠시, 세호가 “반 편성고사는 무효”라며 “재시험을 치르라”는 지시를 내렸다. 세호는 복수와 박쌤이 설송고 비리가 담긴 서류봉투를 주고받고 있는 현장의 사진을 들이대며 시험지 유출 의심 정황을 거론했다. 심지어 “이 일에 연루된 강복수 학생은 퇴학 처분하겠습니다”라고 공표했다. 서류의 정체를 밝힐 수 없던 박쌤은 세호를 찾아가 자신이 모든 걸 책임지고 떠나겠다는 의중을 전한 후 바로 짐을 싸 학교를 나섰다. 손수정은 그런 박쌤을 바라보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이 장면은 이날 방송 최고 시청률 8.5%를 기록했다. 복수는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학교를 떠나는 박쌤을 붙잡고 자책했다. 박쌤은 그런 복수를 향해 “복수야 이번엔 꼭 졸업해야지. 부탁한다”라고 격려했다. 떠나는 박쌤을 눈물로 바라보는 복수의 모습이 엔딩장면으로 담기면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학교를 떠나게 된 박쌤은 자신을 밀어내는 세호에게도 참된 스승의 모습을 보였다. 자신에게 사인을 하라며 사직서를 건넨 세호에게 박쌤이 “세호야, 다른 사람을 괴롭힌다고 니 괴로움이 사라지는 건 아니다. 더 괴로울 뿐이지”라고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여전히 삐뚤어진 마음으로 세호는 “그냥 하고 싶은 대로 혼내세요. 쌤. 좋은 사람인양 좋은 선생인양하지 마시구요”라고 말했다. 박쌤은 오히려 “너도 많이 다친걸 아는데 어떻게 널 혼낼 수만 있겠냐”라고 쫓겨나는 자신 보다 마음이 다친 세호를 걱정했다. 세호에게 천천히 다가간 박쌤은 깊이 안아주며 “세호야, 널 도와주지 못해서 정말 미안하다”라는 말을 남기고 돌아섰다. 박쌤을 바라보며 그 자리에 오도카니 선채 눈시울을 붉히는 세호의 모습이 안방극장을 뭉클하게 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들꽃반 파이팅! 너희들의 능력을 보여줘!” “학교에 진짜 복수 같은 친구나 오빠 있으면 정말 학교 다닐 맛 날 것 같다” “천호진 선생님 연기 정말 짱이다. 절로 눈물 쏟아짐” “복수랑 세호, 박쌤을 보는 눈빛에 같이 울었다” “세호야, 그만하자. 빨리 박쌤 다시 모셔와” 등 반응을 보였다.

‘복수가 돌아왔다’ 23, 24회는 오는 21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