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가족’ 정재영 “원래 좀비물 좋아해…극 중 가장 정상적 인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정재영,기묘한가족

배우 정재영이 15일 오전 서울 중구 장춘단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기묘한 가족’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정재영이 영화 ‘기묘한 가족’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15일 오전 서울 중구 장충단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기묘한 가족’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민재 감독과 배우 정재영, 김남길, 엄지원, 이수경, 정가람, 박인환이 참석했다.

정재영은 주유소집 첫째 아들이자 우유부단한 가장 준걸 역을 맡았다. 정재영은 “시나리오가 기발하고 새로웠다”며 “원래도 좀비물을 좋아한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감독님이 7년을 준비했더라”면서 “여러 이유 중에서도 감독님의 외모가 마음에 들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정재영은 “가족들 중에서 가장 정상적인 인물”이라고 캐릭터를 재치 있게 소개했다.

‘기묘한 가족’은 충청도의 조용한 마을에 멍해 보이는 좀비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코믹영화. 오는 2월 14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