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교육은 죽었습니다”…‘복수돌’ 애증 폭주 곽동연 vs 사직서 찢은 유승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복수가 돌아왔다’ 방송분 캡처

SBS ‘복수가 돌아왔다’에서 유승호와 곽동연이 해고 위기인 천호진을 두고 대립하며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지난 14일 방송된 ‘복수가 돌아왔다’는 수도권 시청률은 6.2%, 전국 시청률은 5.4%를 기록했다. 2049 시청률 3.2%를 기록해 지상파 타사 경쟁작을 각각 1.4%, 0.9% 차로 제쳤다. 최고시청률은 8%까지 올랐다.

복수(유승호)는 설송고에서 아직 열리지도 않은 대회의 수상자들이 미리 정해진 것도 모자라 상장까지 만들어져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를 듣게 된 박쌤(천호진)은 화가 나 교육청에 투서를 넣었다. 이에 감사관이 행정감사를 나왔다. 세호(곽동연)가 감사관들과 마주앉은 가운데, 뒤늦게 등장한 세경(김여진)이 감사관에게 누군가의 전화를 건넸다. 갑자기 태도가 변한 감사관들은 박쌤에게 “할 수 있는 게 없다”는 말을 남기고 떠났다.

세호는 교장(엄효섭)에게 들꽃반에 강제 전학 신청을 통보하라고 압박했다. 이어 교무실로 가 투서를 쓴 박쌤과 마주했다. 그리고는 “학교가 선생님 마음에 많이 안 드시나 봐요”라며 작성이 완료된 사직서를 내밀었다. 그는 “사인만 해주시면 됩니다. 옛 제자의 마지막 예의라고 생각해주세요”라며 “이사장으로서 박동준 선생님 해고 하겠습니다”라고 서슬 퍼런 눈빛을 드리웠다. 박쌤이 소신을 굽히지 않자 세호는 “선생님이 말씀하시는 참교육은 죽었습니다”며 “강복수에게는 진정한 스승이었을지 몰라도 나한텐 아닙니다”라고 애증을 폭발시켰다. 그를 설득하려는 박쌤에게 또 다시 “당신 교육이 실패라는 증거가 바로 나예요. 박동준 선생. 당신 제자였던 내가 그때 죽었으니까”라고 울분을 터트렸다.

9년 전 자신이 세호를 잡아주지 못했다는 자책감에 참담한 표정을 짓던 박쌤이 사직서를 집어드는 찰나, 수정(조보아)은 말리려 나섰다. 세호는 “나서지마. 손수정!”이라고 날카롭게 외치며 주변을 얼어붙게 만들었다. 이때 복수가 나타나 박쌤의 손에 들렸던 사직서를 세호의 눈앞에서 찢은 후 발로 밟아 버렸다. 복수는 “오세호 이사장님, 이 학교의 주인은 당신이 아니에요”라며 차가운 눈빛을 보였다. 세호는 복수에게 격분의 눈빛을 쏘았다.

세호가 복수를 미워하게 된 진짜 이유도 밝혀졌다. 감사관이 다녀간 후 세경이 세호에게 비행기 티켓을 던지며 떠나라고 통보하자 세호는 “어머니는 항상 절 쫓아내려고 하시네요”라고 반발했다. 이어 세경이 “너 미쳤구나?”라고 하자 세호는 “예, 미친 지 오래됐죠. 어머니 같은 분 밑에서 미치지 않고 어떻게 살 수 있겠어요”라며 “절 내보내려면 기다리시던가. 뺏으세요”라고 화냈다. 세경이 “제법 내 새끼같이 구는 구나”라고 답하자 세호는 “내 새끼라고 말하지 마세요. 당신은 그런 말할 자격이 없으니까”라고 울컥했다.

세경이 “나 없이 니 혼자 힘으로 해낸 게 있긴 하니?”라고 말하자 세호 예상치 못하게 전교 꼴등 복수와 맞붙게 됐던 고등학교 시절 회장선거를 떠올렸다. 복수가 친구들에게 공감을 얻는 통쾌한 공약으로 환호를 받았지만, 당선은 세호가 됐다. 세호가 기쁜 마음을 가진 것도 잠시, 수정은 당선된 세호가 아닌 복수를 쳐다봤고, 집으로 들어선 순간 세경은 세호를 향해 유리컵을 집어 던졌다. 그리고 영문을 몰라하는 세호에게 선거 결과를 조작했음을 알린 세경이 “어떻게 너 같은 애가 내 아들이니? 넌 내 수치야, 수치!”라고 외쳤다. 이에 세호는 “어떻게 어머니 같은 분이 내 엄마일 수 있어요”라며 “어머니도 날 이렇게 쓰레기 취급하는데, 누가 날 좋아해주셨어요. 나도. 내가 이렇게 죽도록 싫은데”라고 그간의 설움을 토해냈다. 이후 행복한 복수 가족을 보게 된 세호는 “너만 아니었어도 이런 기분 모르고 살 수 있었을 텐데”라며 슬픈 표정을 지어보였다.

뿐만 아니라 옥상에서 떨어진 뒤 병실에 누워있는 세호가 “어머니, 복수는?”이라고 묻자, 세경은 세호에게 강복수가 민 거냐고 세뇌하듯 얘기했다. 마지못해 답을 했지만 양심의 가책을 느낀 세호가 진실을 말하려는 순간, 복수는 그럴 아이가 아니라고 호소하는 박쌤의 목소리와 함께 “지금 그 말씀은, 우리애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건가요?”라는 세경의 말을 듣게 됐다. 충격을 받은 세호의 흔들리는 눈빛과 함께 상처투성이였던 세호의 과거사가 드러나면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복수가 돌아왔다’ 21, 22회는 15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