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주의 방’ 도경수♥남지현, 오늘(15일) 출연 “사극에서 현대로 온 선물세트”

[텐아시아=우빈 기자]

‘은주의 방’ 도경수 남지현 / 사진제공=CJ ENM

배우 도경수, 남지현이 김재영을 지원사격한다.

15일 방송되는 올리브 드라마 ‘은주의 방’에 종영한 tvN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 율심커플, 도경수와 남지현이 등장할 것으로 예고돼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는 것.

도경수와 남지현은 종영한 tvN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에서 율원심(원득X홍심), 율심(율X홍심), 율이서(율X이서)라는 다양한 커플 애칭을 얻을 정도로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이런 두 사람이 ‘은주의 방’ 연출을 맡은 소재현 PD를 비롯해 ‘백일의 낭군님’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김재영 등 다수의 스태프들과의 특별 인연으로 바쁜 일정에도 시간을 내 출연,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특히 공개한 11화 예고는 남지현의 “친구로 남는 게 더 좋지 않을까 하는 순간들도 있었는데. 내 옆에 항상 친구로도 남편으로도 있는거니까”라는 말과 함께 도경수로 짐작되는 남성이 계단을 걸어 올라오는 모습을 담아 조회수 10만을 돌파하는 등 팬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제작진은 “‘백일의 낭군님’ 팬들에게는 두 사람의 출연신은 사극에서 현대로 오는 선물세트 느낌이 날 것”이라며 “즐겁게 촬영했고 ‘은주의 방’에 잘 녹아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율심커플 외에도 ‘백낭’에 나왔던 또 한명의 배우가 깜짝 출연할 예정”이라며 “한복 모습과는 또 다른 느낌의 현대신도 기대해달라”고 덧붙여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한편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은주의 방’(극본 박상문, 김현철 / 연출 장정도, 소재현 /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스튜디오 605)은 인생이 제멋대로 꼬인 셀프 휴직녀 심은주가 셀프 인테리어에 눈뜨며 방을 고쳐가는 과정에서 삶도 회복해 가는 인생 DIY 드라마다. 현실밀착형 소재와 개성이 넘치면서도 공감가는 캐릭터들이 선보이는 일상의 이야기가 삶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위로를 선사하며 SNS를 통해 대한민국 2030 은주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일으키고 있다. 폭발적인 동영상 클립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으며, 원작 웹툰 유입량은 평소 대비 4배 이상 증가하는 등 순항 중이다. 매주 화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