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신대 측, 윤두준·육성재 등 학사 특혜 논란에 “규정상 미비점 있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가수 장현승(왼쪽부터 시계방향), 용준형, 윤두준, 이기광, 육성재, 서은광/ 사진=텐아시아DB

동신대학교 측이 하이라이트, 비투비 일부 멤버의 학사 특혜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동신대 측은 14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대학에서는 학칙과 학과 규정 등에 의거하여 학점과 학위를 부여하였으나, 일부 규정 상의 미비점이 있었음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이어 “위 원칙에 따라 학점과 학위를 받은 졸업생들이 피해를 받지 않도록 최대한 이들을 보호할 수 있는 대책을 면밀히 검토하고, 추후 보다 철저한 학사 운영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규정 정비 등 보완책을 수립하겠다”고 했다.

이날 교육부는 교육신뢰회복추진단 1차 회의를 개최하고 학사 부정 등과 관련된 대학들의 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가운데 동신대 측이 연예인들을 상대로 학사 특혜를 준 것으로 드러났다.

교육부에 따르면 교육신뢰회복추진단의 동신대학교, 부산경상대학 부정, 비리 의혹 실태조사 결과 일부 아이돌 그룹 멤버들의 학위 취소 조치가 내려졌다. 취소 조치를 받은 가수는 비스트 출신 윤두준, 용준형, 이기광, 장현승, 비투비 멤버 서은광, 육성재, 가수 추가열 등이다.

소속사는 “확인 중”이라는 답변 외에 공식입장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

현재 윤두준, 장현승, 서은광은 군복무 중이며 이기광, 용준형도 군입대를 앞두고 있다. 육성재만이 활발히 활동 중이다.

[동신대학교 공식입장 전문]

대학에서는 학칙과 학과 규정 등에 의거하여 학점과 학위를 부여하였으나, 일부 규정 상의 미비점이 있었음을 인정한다. 그러나 위 원칙에 따라 학점과 학위를 받은 졸업생들이 피해를 받지 않도록 최대한 이들을 보호할 수 있는 대책을 면밀히 검토하고, 추후 보다 철저한 학사 운영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규정 정비 등 보완책을 수립하겠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