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직업’ 류승룡 “티 나는 코미디는 지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류승룡/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류승룡이 영화 ‘극한직업’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류승룡은 ‘극한직업’에서 의욕은 넘치지만 실적은 바닥인 마약반의 고 반장 역을 맡았다. 개봉을 앞두고 14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류승룡을 만났다.

류승룡은 “감독님과 스태프들, 동료배우와 지인들에게 도움을 받았다. 촬영 현장 자체가 탄탄해서 내가 특별히 뭘 안 해도 됐다”면서도 “코미디는 어려운 것 같다. 텍스트가 많아서 생기는 힘든 점이 있었다. 미루어 짐작할 수 있는, 자칫하면 티가 나는 코미디는 지양해야 하지 않나. 재밌는데 막상 재밌는 걸 표현하려니 고민이 됐다”고 말했다.

류승룡은 공연 ‘난타’를 하면서 연기의 감각을 익힐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5년간 ‘난타’를 했지만, 매번 달랐다. 타이밍과 호흡이 달랐기 때문이다. 할 때는 힘들었지만 나도 모르게 체득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류승룡은 장진 감독에 대한 고마운 마음도 표현했다. 류승룡은 “장 감독은 은인이다. 장 감독과 연극 ‘서툰 사람들’, 영화 ‘박수칠 때 떠나라’ 등을 하면서 코믹함, 말맛을 배운 것 같다. 경험이 전무한 상태에서 이병헌 감독을 만났다면 ‘어버버’했을 거다”고 말했다.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소탕을 위해 위장 창업한 치킨집이 맛집으로 소문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코믹 수사극. 오는 23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