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직업’ 류승룡 “배우는 감정의 세공자”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류승룡/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류승룡이 배우라는 직업에 대한 소신을 털어놨다.

류승룡은 ‘극한직업’에서 의욕은 넘치지만 실적은 바닥인 마약반의 고 반장 역을 맡았다. 개봉을 앞두고 14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류승룡을 만났다.

류승룡은 “배우는 비우는 동시에 채워야하는 직업”이라며 “모순점이 닿아있다”고 말했다. 이어 “민첩하게 세월을 담아내고 사람의 마음과 세상을 읽어낼 줄 알면서 항상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류승룡은 “스포츠 선수들은 육체로 일을 하고 음악가들은 악기를 통해서 일을 한다”며 “배우는 마음이나 생각으로 일을 한다. 마음과 생각이 음악가의 악기와 마찬가지다”고 말했다. 이어 “배우는 감정의 세공자”라며 “감정을 어떻게 만지느냐가 가장 신경써야할 부분이고 가장 어려운 부분이다”고 덧붙였다.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소탕을 위해 위장 창업한 치킨집이 맛집으로 소문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코믹 수사극. 오는 23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