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4주년’ 여자친구 “감정 표현이 다양해졌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여자친구,쇼케이스

그룹 여자친구가 14일 오후 4시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두 번째 정규 음반 ‘타임 포 어스(Time for us)’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 이승현 기자 lsh87@

올해 데뷔 4주년을 맞은 그룹 여자친구가 “무대 위에서 보여주는 눈빛 연기와 감정 표현이 다양해졌다”고 말했다. 14일 오후 4시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두 번째 정규 음반 ‘타임 포 어스(Time for us)’의 쇼케이스에서다.

2015년 ‘유리구슬’롤 데뷔한 여자친구는 오는 15일이면 꼭 데뷔 4주년이다.

엄지는 “모든 멤버들이 많이 성장했다”면서 “가장 큰 변화는 헤어스타일과 메이크업이 다양해졌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눈빛에서 나오는 연기와 감정 표현도 폭이 넓어졌다”고 덧붙였다.

유주는 “공식 팬카페 회원 수도 늘어났다. 사랑받는 만큼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여자친구는 이번 음반에 타이틀곡 ‘해야’를 비롯해 ‘유 아 낫 얼론(You are not alone)’ ‘기적을 넘어’ ‘글로우(GLOW)’ ‘비밀 이야기’ ‘온리 원(Only 1)’ ‘보호색’ 등 다채로운 장르의 13곡을 담았다. ‘해야’는 좋아하는 사람을 아직 떠오르지 않은 ‘해’에 비유한 곡으로, 소녀의 복잡하고 애틋한 심정을 녹였다.

여자친구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에 새 음반을 내고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