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의 품격’ 오아린 “‘사랑을 했다’ 직접 선곡한 이유? 평소 즐겨 부른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황후의 품격’ 오아린/사진제공=SBS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의 오아린이 극 중에서 부른 ‘사랑을 했다’를 직접 선곡했다고 밝혔다.

지난 3일 방송된 ‘황후의 품격’에서 아리공주(오아린 분)는 궁인 양달희(김다솜 분)에게 고무줄을 잡게 한 뒤 노래를 불렀다. 그녀가 부른 노래는 그룹 아이콘(iKON)의 인기곡 ‘사랑을 했다’였다.

초등학생들 사이에서도 많은 인기를 얻은 이 곡에 대해 오아린은 “좋아하며 즐겨왔다”고 말했다. 이에 극 중 고무줄 놀이 장면에서 직접 부르기도 했다. 가사와 음정, 그리고 박자까지 또렷하게 흥얼거려 더욱 눈길을 끌었다.

아리공주는 고무줄을 놓친 궁인 양달희에게 ‘갑질’을 했다. 공교롭게도 전작인 ‘엄마는 살아있다’에서는 오아린이 김다솜에게 구박 당했다. 그와 반대되는 장면이 시청자들에게는 색다른 즐거움을 안겼다.

이번 드라마에서 오아린은 성인연기자와 견주어도 빠지지 않는 연기력으로 당당히 신스틸러에 등극했다. 아리는 소진공주(이희진 분)의 딸로 살아왔지만 사실 이혁(신성록 분)과 유모인 강희(윤소이 분)의 자식이다. 강희는 친모라는 사실을 숨긴 채 아리를 황태녀 자리에 올리기 위해 차근차근 교육을 시키고 있다. 하지만 황후 써니(장나라 분)를 향해 해맑게 “어마마마”라고 부르며 곧잘 따르는 아리의 모습은 강희의 속을 타게 한다.

아리공주는 황실수석 민유라(이엘리야 분)를 포함한 궁인들이 자신의 말을 따르지 않으면 철저하게 무시하면서도 써니와 이혁, 태후(신은경 분)에게는 아부하며 고분고분 잘 따르고 있다. 소진공주에게는 “나보다 서열이 한참 아래인 건 아시죠?”라면서 이전과 180도 바뀐 태도를 보였다. 오아린은 서럽게 울다가도 금세 생글생글 웃는가 하면, 카리스마를 발산하다가도 한없이 나약한 모습을 순식간에 선보이며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황후의 품격’ 관계자는 “아리공주가 써니를 만난 뒤 이전과 달리 진짜 아이답게 변해가는 모습이 갈수록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태황태후(박원숙 분)의 진짜 유서내용을 알고 있는 인물인 만큼, 이후에 어떤 에피소드를 만들게 될지 지켜봐달라”라며 “매 장면 탁월한 연기력을 선보이고 있는 오아린 덕분에 캐릭터가 더욱 살아나고 있다.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아역연기자”라고 말했다.

‘황후의 품격’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오는 16일에는 ‘모아보기’가 편성됐으며, 33~34회는 다음날인 17일에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