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라이머♥안현모, 달달한 16개월 차 신혼도 TV 앞에선 신경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동상이몽2’ 라이머·안현모 부부/사진제공=SBS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 라이머·안현모 부부의 신혼 생활이 공개된다.

14일 방송되는 ‘동상이몽2’에는 운명부부로 라이머·안현모 부부가 새롭게 합류한다. 라이머는 힙합 레이블 ‘브랜뉴 뮤직’의 대표이자 프로듀서로 일하고 있고, 안현모는 SBS 기자 출신의 동시통역가로 이름을 알렸다. 각자의 영역에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부부는 직접 정한 ‘라이모 부부’라는 애칭으로 16개월 차 신혼 부부의 달달함을 자랑했다.

두 사람은 각자 일을 한 후 밤 12시에야 재회했다. 마치 ‘뱀파이어 부부’를 연상케 하는 ‘라이모 부부’의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에 스튜디오 모두의 이목이 집중됐다. 남편을 반가워하는 안현모의 애교 넘치는 모습에 MC 김숙은 “같은 사람 맞아요?”라고 물으며 놀라워했다.

신혼의 달달한 분위기도 잠시, 의도치 않은 ‘TV와의 삼각관계’에 숨 막히는 신경전이 펼쳐지며 살얼음판 분위기가 조성됐다. 라이머의 결정적 한 방에 결국 안현모의 참아왔던 화를 폭발시키며 첫 회부터 부부 싸움의 위기를 맞았다.

‘사는 환경은 물론 살아온 족적까지 모두 다르다’는 두 사람은 자신들에 대해 “프로그램 이름처럼 ‘동상이몽’ 그 자체”라고 말하며 달콤살벌한 신혼생활이 펼쳐질 것임을 예고했다.

‘라이모 부부’의 신혼 생활은 14일 오후 11시 10분 최초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