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연, ‘용왕님 보우하사’로 2년 만에 안방 복귀…현대판 심청이 ‘변신’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이소연/ 사진제공=킹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소연이 MBC 새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를 통해 약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이소연은 오늘(14일) 처음 방송되는 ‘용왕님 보우하사'(연출 최은경, 극본 최연걸)에서 수천 가지 색을 읽어내는 절대 시각의 소유자 심청이 역을 맡아 이미지 변신에 도전한다. 지금까지 선보였던 도회적인 분위기에서 벗어나 순수하고 야무진 캐릭터로 시청자들을 찾을 예정이다.

극 중 이소연이 분한 심청이는 어린 시절 친부모님을 잃고 가까스로 목숨을 건진 뒤 새로운 가족을 만나 자랐다. 선천적으로 1억 가지 색을 구분하는 ‘테트라크로맷’ 능력을 지닌 인물. 또한 가족의 생계를 위해 밤낮없이 아르바이트를 하는 것은 물론 특유의 살가움으로 마을 사람들의 신임을 한 몸에 받는 등 사랑스럽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발산한다.

이소연은 전작인 MBC ‘죽어야 사는 남자’에서는 드라마 제작 업계에서 알아주는 능력자인 커리어 우먼 이지영B 역을 맡아, 차가운 외면 속에 따뜻한 정을 지닌 반전 매력을 선보이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또한 카메오로 출연한 tvN ‘화유기’에서는 아이들을 유혹해 납치하는 악귀 책장수로 등장해 미스터리하면서도 농염한 분위기를 뿜어내며 짧은 등장에도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했다.

이처럼 주로 도도하면서도 시크한 캐릭터를 선보였던 이소연이 이번 작품에서는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온다. 바닷가 마을에서 살아가는 순수한 청춘의 털털하면서도 꾸밈없는 매력으로 안방극장에 돌아올 이소연의 변신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용왕님 보우하사’는 매주 월~금 오후 7시 1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