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d, 20주년 기념 콘서트 ‘PRESENT’로 뭉클한 피날레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god 콘서트. 사진제공=싸이더스HQ

그룹 god(이하 지오디)가 지난 13일 20주년 기념 콘서트를 성황리에 종료했다.

지오디는 2018년 11월 30일 서울을 시작으로 ‘god 20th Anniversary Concert <GREATEST>’를 열고 부산, 대구를 거쳐 ‘god GREATEST 20th Anniversary <PRESENT>’를 마지막으로 6만여 관객과 만났다.

지오디는 함께 걷는 멤버들의 오프닝으로 공연을 시작했다. 이어 ‘길’‘보통날’‘다시’‘편지’’애수’ 등 지금의 지오디를 있게 한 역대 히트곡들부터 즉흥곡까지 다섯 시간여 동안 31곡을 선보였다.

신곡 ‘그 남자를 떠나’와 ‘눈을 맞춰’와 리메이크 곡들의 라이브도 공개돼 환호를 이끌어냈다.

배우 장혁이 지오디의 20주년을 축하해 주기 위해 케이크를 듣고 깜짝 등장했다. 예상치 못한 게스트의 등장에 멤버들은 다시 한번 참았던 눈물을 쏟아내며 포옹으로 장혁을 맞았다. 장혁은 “데뷔 전부터 깊은 인연이 있는 지오디가 벌써 20주년이 됐다니 저 또한 감회가 새롭고 뭉클하다. 오늘 정말 20주년 축하하고 앞으로 30주년에도 게스트로 또 오겠다”라고 말했다.

다섯 멤버들은 “20살인 것처럼 즐기자”라며 공무대를 종횡무진 누비는 모습들로 팬들을 감동하게 했다.

공연이 막바지로 흐르자 멤버들은 “우리가 20년 전 처음 만나게 된 것도, 시간이 흘러 이 자리에 있는 것도 기적”“아무것도 아닌 우리를 지켜주고 자랑해준 팬지오디에게 고맙고 사랑합니다”“최선을 다해 지오디를 지키겠습니다”“초심을 잃지 않고 한 명이라도 지켜봐 주신다면 끝까지 열심히 하겠습니다”“우리 인연의 끝은 없습니다. 앞으로도 열심히 할 테니까 온 마음을 다해 함께 더 해주시고 응원 많이 해주시고 오래오래 함께 갔으면 좋겠습니다” 등이라고 말했다.

공연 종료 후 멤버들은 “공연이 이제 막 끝나서 실감이 나지 않습니다. 오늘이 정확히 데뷔 날이라 여러분께 선물을 드리려고 했었는데 오히려 저희가 너무 많은 걸 받은 것 같습니다. 어느 때보다 더 소중한 추억이 생긴 것 같아요 저희는 또 각자 활동도 열심히 하다가 다시 또 같이 찾아오겠습니다. 다시 한번 팬 여러분 너무 감사드리고 사랑합니다. 마지막으로 20주년을 축하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지오디는 앞으로도 따로 또 같이 활동하며 국민 그룹의 명성을 이어갈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