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엑소 찬열, 살아있었다!…강렬한 존재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방송화면 캡처. /

그룹 엑소(EXO) 찬열이 돌아왔다. 지난 13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극본 송재정, 연출 안길호)의 이야기다.

찬열은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 천재 프로그래머 정세주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1년 전 그라나다로 가는 기차 안에서 의문의 권총 소리와 함께 흔적도 없이 사라진 세주는 이날 방송에서 실종됐을 당시 그 모습으로 가족들 앞에 나타났다.

특히 마지막 퀘스트를 마친 진우(현빈)의 행방이 묘연해진 상황에서 세주가 등장해 더욱 눈길을 끌었다. 그가 어떻게 돌아온 것인지, 1년간 어디에 있었는지 등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찬열은 이 드라마에서 겁먹은 눈빛과 더듬거리는 말투, 공포에 떠는 표정 등으로 캐릭터의 개성을 살렸다. 예측할 수 없는 전개의 열쇠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매회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