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나 봄’ 엄지원X최병모X손은서, 체인지의 저주가 불러올 3人 관계 변화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봄이 오나 봄’/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MBC 새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극본 이혜선, 연출 김상호)에서 엄지원, 최병모, 손은서의 긴장감 넘치는 대면이 포착됐다.

‘봄이 오나 봄’은 가족에게 헌신하는 배우 출신 국회의원 사모님과 자신밖에 모르는 앵커의 몸이 바뀌면서 두 여인이 진정한 자아를 회복하는 내용을 담은 판타지 코미디 드라마로, 영혼이 아닌 몸이 체인지 된다는 점에서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오늘(14일) 공개된 사진 속에서 엄지원은 카메라를 향해 손가락을 치켜 들고 누군가를 추궁하고 있다. 최병모와 손은서는 당황스럽고 놀란 얼굴을 하고 있어 궁금증을 모은다.

극중 전직 배우 출신으로, 현재는 가족에게 헌신하는 국회의원 아내인 이봄(엄지원)은 자신이 완벽한 삶을 살고 있다고 생각했지만 김보미(이유리)와 몸이 바뀌는 체인지의 저주에 빠지게 된다.

이봄은 드라마 안에서 남편인 박윤철(최병모)를 사랑하고 자신의 수족 같은 비서 최서진(손은서)에게 의지한 채 완벽한 삶을 산다고 착각한다. 하지만 사실 남편인 박윤철과 최서진은 서로 불륜 관계. 두 사람은 이봄의 재산을 빼앗을 계획을 세우고 있는 상황이다.

체인지의 저주에 빠지게 되면서, 또 믿었던 남편과 친구의 배신으로 사랑스러웠던 이봄이라는 캐릭터가 어떻게 변화될지가 관전포인트다.

‘봄이 오나 봄’ 제작진은 “극중 이봄은 사랑스럽고 가족에게 헌신하는 캐릭터지만 체인지의 저주를 겪으면서 변화를 거듭하게 된다.  몸이 체인지 된다는 점 뿐만 아니라 박윤철과 최서진에 의해 변화하게 될 이봄의 성격을 바라보는 것도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봄이 오나 봄’은 오는 23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