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신애라 “차인표, 아기 같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신애라가 차인표에게 구애했던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13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신애라가 스페셜 MC로 함께했다.

신동엽은 신애라가 차인표에게 고백했던 당시의 일화를 소개했다. 두 사람은 1994년 드라마 ‘사랑을 그대 품안에’에 함께 출연하며 만나게 됐다. 당시 신애라는 이미 톱스타였고 차인표는 라이징스타였다. 신동엽은 “신애라 씨가 먼저 차인표 씨에게 먼저 대시했다고 들었다”며 “어느 날 차로 바래다주면서 ‘한 손으로도 운전할 수 있다’고 말했다더라”고 했다. 스튜디오의 어머님과 MC들이 의아해하자 신동엽은 “손을 잡으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에 신애라는 “제가 당돌하다”며 웃었다. 신애라는 “나도 눈치가 있었다”면서 차인표가 자신에게 마음이 있었음을 알아차렸다고 밝혔다. 신애라는 “먼저 (고백)할 성격이 아닌 것 같아서 날을 잡아야 겠다고 생각했다”고 당시를 설명했다. 이어 신애라는 당시 차인표가 “이 손을 잡으면 우리는 결혼을 해야한다고 하더라. 뛰는 놈 위에 나는 놈 있더라”고 말했다.

신동엽은 “‘남자는 개 아니면 애다’라고 했다”면서 신애라에게 “차인표는 어느 쪽이냐”고 물었다. 신애라는 “차인표는 항상 아기 같다”며 “아들이 두 명인 것 같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