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악동사부의 정체는 최민수, “두려움 이기는 법 ‘없다’…단련할 뿐”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SBS ‘집사부일체’의 ‘악동사부’ 정체는 최민수였다.

13일 방송된 ‘집사부일체’에서 이승기, 양세형, 이상윤, 육성재는 ‘악동사부’ 최민수를 만났다.

최민수가 “왜 오늘 같은 날 교도소로 초청했겠냐”고 물었다. 촬영 날은 마침 크리스마스 이브였다. 멤버들도 다들 의아해했다.

이상윤은 앞서 미션으로 했던 “‘얼음 깨기’는 무슨 의미가 있는 거냐”고 물었다. 최민수는 “그렇지 않아도 모래산 안에 어떤 의미를 담아놨다”며 잠시 쉬었던 삽질을 다시 시켰다.멤버들은 모래산 안에서 의문의 ‘보물상자’를 찾았다.

상자 안에는 ‘인생은 삽질이다’라는 메시지가 적힌 카드가 있었다. 이승기는 “사부님 스타일은 알아서 깨달음을 찾으라는 것 같다”면서 의미를 부여했다. 최민수는 “자신이 두려워했던 것을 스스로 대면해봤으면 하고 기대했다”고 말했다.

최민수는 “상하관계가 돼 버리면 위화감 혹은 불만이 생길 수 있다. 사부는 ‘눈높이’를 제안한다”면서 1분 야자타임을 시작했다. 육성재는 “1분 너무 짧지 않냐”고 조용히 말하면서도 즐거워했다. 양세형은 최민수에게 까불다가도 시간이 다 되자 급격히 태세를 전환했다.

최민수는 “부탁이나 요청이 있다면 손을 들고 ‘눈높이’라고 외치면 하나 정도 들어주겠다”고 말했다. ‘집사부일체’ 멤버들과 최민수는 교도소 안 ‘두려움의 방’으로 이동했다. 최민수는 멤버들에게 “두려움을 이기는 방법은 ‘없다'”면서 “두려움을 견뎌낼 뿐이다. 그러다 보면 굳은살이 생긴다. 똑같은 두려움이 다가왔을 때 덜 두렵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